코스피 3,127.58 12.93 (-0.41%)
코스닥 1,036.26 9.86 (-0.9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한유미 "김연경, 터키전서 후회 없는 경기하길"

  • 등록 2021-08-04 오전 8:46:40

    수정 2021-08-04 오전 8:51:02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KBS 배구 해설위원 한유미가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8강전을 앞둔 대표팀 선수들을 응원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4일 오전 9시 세계랭킹 4위 터키와 4강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중계 방송 해설을 맡는 한유미는 “터키는 신장이 좋고 무엇보다 중앙공격 라인이 너무 좋은 팀이다. 또 주전과 백업의 실력 차이가 없을 만큼 선수층이 두텁다. 특히 김연경 선수가 터키리그에서 오래 뛰었기 때문에 김연경 선수에 대해 잘 알고 경기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중앙공격 라인이 워낙 좋기 때문에 방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 선수들의 강서브가 들어가야 한다. 또한 상대의 속공 또는 이동공격에 대해 효과적으로 블로킹을 해야 한다”며 “김연경 선수 뿐만 아니라 라바리니 감독과 세자르 코치도 터키에 대해 많이 알고 있을 것이기 때문에 정확한 분석을 통해 터키와 맞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유미는 다른 동료 선수들이 김연경 선수를 도와 공격을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그는 “분명히 박정아 선수에게 목적타를 넣을 것이고 김연경 선수를 마크할 것이다. 이런 부분에 있어 1차적으로는 리시브를 잘 견뎌줘야 하고, 우리의 중앙 공격들이 조금 더 역할을 해주고 라이트 공격에서 강한 공격들이 나와야 한다”며 “처음부터 끝까지 김연경 선수가 경기를 책임지게 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한유미는 “지금까지도 너무 훌륭했고, 어려운 환경을 잘 딛고 일어섰다. 해설자이기 전에 대한민국 국민이고, 배구인이고, 배구팬이다. 중계진들이 더 소리 질러줘서 국민들과 같은 심정으로, 경기를 보는 내내 모두가 한마음으로 소리 지르고 안타까워하고 물개 박수를 칠 수 있는 그런 생생한 중계를 하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아울러 “지금 도쿄에 있는 선수들은 누구보다 뛰어나고 대표팀에 필요한 인재들이기 때문에 거기 있는 것”이라며 “너무 자랑스럽고 잘해주고 있으니 마음껏 본인의 기량을 보여주고 왔으면 좋겠다”고 후배 선수들을 격려했다.

대표팀의 에이스 김연경에 대해선 “김연경 선수가 느꼈을 부담은 이미 도쿄에 오기 전부터 컸을 것이다. 우리 여자배구가 3회 연속 올림픽 8강에 진출할 수 있었던 것도 김연경 선수의 역할이 컸다”며 “그 덕분에 여자배구도 많이 성장했다. 이제는 부담감을 내려놓고 코트에서 춤 추듯이 즐기면서 후회 없는 경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말을 남겼다.

KBS는 이날 2TV를 통해 배구 경기를 생중계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