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동혁 감독 "차기작 트리트먼트 완성, '오겜'보다 폭력적"

"움베르토 에코 작품에서 영감…'K.O. Club' 준비 중"
"'오겜' 시즌2, 2024년말 공개 목표로 준비 중"
  • 등록 2022-04-05 오전 10:53:09

    수정 2022-04-05 오전 10:53:09

(사진=넷플릭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이 외신 인터뷰에서 차기작에 대해 언급했다.

4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 인디와이어 등 보도들에 따르면, 황동혁 감독은 최근 Mip TV와의 인터뷰를 통해 “차기작은 이탈리아 소설가인 움베르토 에코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은 ‘노인 클럽 죽이기’(Killing Old People Club, 이하 ‘K.O. Club’)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인터뷰에서 “이미 25페이지 분량에 달하는 트리트먼트를 완성한 상태로, 전작 ‘오징어 게임’보다 더 폭력적일 것”이라며 “영화가 개봉되면 노인들을 피해 숨어다녀야 할 지도 모를 것”이라고 귀띔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아울러 “또 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킬 영화가 될 것”이라며 “프로젝트는 ‘K.O. Club’이란 이름을 붙였다”고도 덧붙였다.

세간의 관심을 받는 ‘오징어 게임’ 시즌 2 제작과 관련해서너 “시즌2도 쓸 예정이며 2024년 말 공개를 목표로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진척 상황과 관련해선 현재 더 좋은 이야기를 위한 아이디어들을 수집 중이라고만 언급했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을 얻고자 목숨을 건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지난해 9월 17일 공개된 후 넷플릭스 역대 가장 많은 사람들이 시청한 오리지널 시리즈에 등극하며 세계적인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미국 현지 주요 시상식인 고섬어워즈를 비롯해 골든글로브, 미국배우조합상(SAG),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등에서 수상의 쾌거를 이루면서, 오는 9월에 열릴 ‘에미상’ 수상 여부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