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벤처 제2전성시대]①창업 2년만에 '美CES 혁신상'…비결은

美아이비리그 출신 최용준 룰루랩 대표, 2014년 삼성전자 입사
입사 2년 후 사내벤처 프로그램 'C랩' 통해 룰루랩 창업
AI 피부솔루션서비스 '루미니' 창업 2년 만에 'CES 혁신상
삼성전자 외 현대차·SK·LG 등 사내벤처 운영해 성과
  • 등록 2019-01-22 오전 5:00:00

    수정 2019-01-22 오전 8:42:23

삼성전자·서울대 공동연구소에 위치한 C랩 라운지에서 C랩 과제원들이 아이디어를 교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데일리 권오석·강경래 기자] 뷰티 인공지능(AI)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 룰루랩은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전자·IT박람회인 ‘CES 2019’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스타트업 중 한 곳이었다. 이 회사는 AI 피부솔루션 ‘루미니’를 ‘CES 2019’에서 처음 공개하며 이목을 끌었다. 루미니는 얼굴 전체를 10초 만에 스캐닝 한 후 주름·모공·트러블 등 6가지 피부항목을 분석, 적합한 화장품과 시술을 추천한다. 루미니는 ‘CES 2019’에서 바이오테크부문 혁신상을 받았다. 최용준 대표가 회사를 창업한지 불과 2년여만의 성과였다.

최 대표는 미국 코넬대에서 생명공학을 전공한 후 2014년 삼성전자에 입사했다. 이후 루미니 서비스를 구상한 최 대표는 사내벤처 프로그램인 C랩(C-Lab)에 지원했다. 그는 삼성전자 인프라와 함께 인력 풀을 활용하며 루미니를 빠르게 상용화할 수 있었다. 최 대표는 “연내 미국·중국·유럽 등 11개국에 진출할 것”이라며 “피부 데이터로 질병까지 예측하는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최근 사내벤처가 혁신창업을 이끌어 갈 주역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SK텔레콤, SK하이닉스, LG유플러스, LG CNS 등 국내 굴지의 기업이 운영하는 사내벤처 프로그램 출신 스타트업들이 최근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혁신성을 바탕으로 업계에서 크게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이들 사내벤처는 대기업이 보유한 인프라와 함께 인력 풀을 활용해 제품 개발에서 상용화, 해외 진출까지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대기업 입장에서도 유망한 사내벤처와 전략적 협력, 인수·합병(M&A) 등을 추진하면서 신사업 진출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 정부 역시 사내벤처에 대해 관심을 갖고 지원을 늘리려는 분위기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5일 열린 기업인들과의 간담회에서 “사내벤처 육성은 제조업 혁신과 신기술, 신제품 개발 등 혁신성장을 위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현재까지 C랩을 통해 220여개 아이디어를 발굴했으며, 이 중 36개 스타트업이 실제로 관련 아이디어를 토대로 창업했다. 특히 C랩 출신 스타트업 중 룰루랩을 포함한 3곳은 이번 ‘CES 2019’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현대자동차는 키즈올과 오토앤, 튠잇 등 현재 10여개 사내벤처를 운영 중이다. 현대차는 그동안 총 38개 창업팀을 육성했으며, 이 중 ‘아이탑스 오토모티브’ 등 7개사가 분사한 후 독립적으로 활동 중이다. SK는 SK텔레콤과 SK하이닉스가 각각 사내벤처 프로그램인 ‘스타트앳’과 ‘하이개라지’를 운영 중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8월 사내벤처 1기를 모집했다. 일각에서는 1990년대 말 삼성SDS, 데이콤 등의 사내벤처로 출발해 지금은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성장한 네이버, 인터파크, G마켓 등을 이을 사내창업 전성시대가 다시 도래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한다. 박희재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는 “일자리 문제 해결은 기존 기업들이 하기 어려우며, 결국 창업·스타트업 등 혁신적인 모멘텀이 필요하다”며 “사내벤처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포함한 대기업 리소스를 활용할 수 있어 창업생태계에 있어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