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30.84 13.07 (-0.56%)
코스닥 783.73 5.71 (+0.73%)

김남길X고아성X박성웅X고규필 출항 D-DAY, 서해-동해 가로지른다

'바닷길 선발대' 18일 첫방
꾸밈없는 솔직한 매력에 기대 UP
  • 등록 2020-10-18 오후 12:34:44

    수정 2020-10-18 오후 12:34:44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tvN 새 예능 프로그램 ‘바닷길 선발대’가드디어 오늘 첫 방송 한다.

18일 밤 10시 50분 처음 방송되는 ‘바닷길 선발대’는 절친들과 함께 서해에서 동해까지 배를 타고 우리나라 바닷길을 일주하는 선상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선발 대원 김남길, 박성웅, 고규필, 고아성의 여정 시작을 앞두고 알고 보면 더욱 재미있는 관전 포인트를 공개한다.

‘바닷길 선발대’는 목포에서 출발해 첫번째 목적지 하태도를 지나 추자도, 제주도, 매물도, 울릉도 등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섬들을 거쳐 마지막 목적지 독도에 이르기까지 1,094km의 바닷길을만들어나간다. 우리 바다 둘레길 항해는 아무도 경험해 본 적 없는 만큼 선발 대원들의 좌충우돌 ‘생고생’ 에피소드가예고된다.

특히 네 사람의 둘레길 항해는 언택트 여행으로서의 새로운 발견을 선보일 전망이다. 이들은 한 달 가까이 노력한 끝에 면허를 따서 직접 요트를 운전하고, 배 위에서 24시간 ‘먹고 자고 항해하며’ 숙식을 해결한다. 주변 환경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바다 한가운데서 멤버들끼리 똘똘 뭉친 신선한형태의 언택트 여행기를 그려낼 것으로 보인다.

18일 방송되는 1회에서는 드디어 목포에서 배를 출항 시켜 첫 번째 기항지인 하태도로 가는 과정이 그려진다. 목포에서 하태도까지는 10시간이 소요되는 거리. 짧지만은 않은 과정 속에서 처음으로 배 여행을 시작한 선발 대원들이 어떤 상황을 맞닥뜨릴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연출을 맡은 이찬현 PD는 11박 12일, 24시간이라는 장시간 촬영에서 선발 대원들의 관계가 가장 중요했기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마다 의지할 수 있는 ‘진짜 친구’들을 섭외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남길을 중심으로 7년 지기 박성웅, 선발대 1기부터 함께 한 고규필, 그리고 박성웅, 고규필과 절친한 고아성이 합류하며 완벽한 조합이 성사됐다.

이찬현 PD는 이들을 가까이서 지켜보고 느낀 리얼 케미스트리에 대해 의견을 더해 눈길을 끈다. 김남길과 박성웅의 관계는 “기존 캐릭터로 비교하자면 ‘톰과 제리’ 같다. 서로 꾸밈없이 솔직하게 애증 을 표현하는 친 형제 같은 사이더라. 가장 맏형인 박성웅과 둘째이자 팀의 리더인 김남길은 전체 팀 분위기를 좌우한다고 볼 수 있는데, 그들의 격 없는 분위기가 전체 여행의결을 편안하게 잡아줬다”며 두 사람의 ‘찐친’ 케미를 인정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고규필과 고아성의 호흡 또한 남달랐다고. 이 PD는 “고규필과 고아성은 10살 차이가 무색하게 티키타카가 좋은 남매 케미를 보여줬다. 여행 내내 개그 콤비로 활약하며 틈틈이 상황극을 호연해 팀에 활력을 주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바닷길 선발대’ 참여를 위해 배 면허, 스킨스쿠버 자격증을 같이 준비하며 더욱 절친한 사이가 됐다는 후문. 개인의 캐릭터와 존재감이 확실한네 사람이 예능 프로그램에서 처음으로 합을 맞춰 선보일 호흡에 관심이 집중된다.

(사진=tvN ‘바닷길 선발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