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84.00 7.81 (+0.24%)
코스닥 1,013.91 2.55 (-0.25%)

박해진x박기웅 '투팍토크여행', 8월 시즌3 마무리…인기 비결은?

  • 등록 2021-05-17 오전 9:34:06

    수정 2021-05-17 오전 9:34:41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지난해 6월 첫 방송 이래 오디오 클립의 새 역사를 쓴 박해진X박기웅의 ‘투팍토크여행’이 오는 8월 시즌3 대장정을 마무리 짓는다. 이와 함께 제작진은 1년 간 방송을 진행하며 단 한번도 1위를 놓치지 않고 투팍다운 품격을 유지한 두 사람의 노하우를 공개해 화제다.

가장 먼저 제작진과 연출진이 꼽은 롱런과 화제의 비결은 바로 박해진·박기웅의 ‘찐케미’다. 박해진이 특유의 넘사벽 세련미에 유머를 더해 차분히 사연자를 위로해왔다면,

박기웅은 노련미와 하이 퀄리티 텐션으로 청취자들을 매료시켰다는 분석이다. 제작진은 두 사람의 케미가 “다른 듯 같은 취향을 가진 두 배우의 우정이 가져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앞서 박해진, 박기웅은 연예계 소문난 절친으로 드라마 ‘꼰대인턴’과 영화 ‘치즈인더트랩’, 그리고 오디오 클립까지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추며 서로를 지켜봤다.

본인 혹은 주변의 경험담을 솔직하게 얘기하며 배우로서 신비감을 부수고 청취자들과 카페에서 편안하게 차를 마시며 얘기하는 듯한 기분을 선사하는 것 역시 투팍의 인기비결이라고 제작진은 전했다.

매회 게스트가 다른 것 역시 관전포인트다. 음식부터 음악, 연애, 가족, 직장 등 다양한 일상의 고민들에 맞게 게스트를 초청, 배우부터 심리전문가, 가수, 개그맨, 기자까지 다양한 직업의 전문인들을 모신다. 이들의 지식과 투팍 선배들의 조언을 결합, 의외의 해결방안으로 포복절도하게 만들며 힐링타임을 선물하는 것 역시 투팍의 매력이다.

‘꼰대인턴 상담소’부터 ‘투팍토크여행3’까지 제작을 맡은 담당PD는 “박해진 배우는 낮고 부드러운 목소리와 해박한 지식으로 현장을 이끌어가면서도 특유의 장난꾸러기 같은 유머도 놓치지 않는다면 박기웅 배우는 남을 배려하는 매너가 뛰어나 게스트들에 대한 배려가

탁월하다. 특히 ‘해진형 바라기’다운 케미로 현장을 항상 즐겁게 만들어 주는 것도 두 배우의 콤비플레이가 가져온 결과”라며 ”출연해주시는 게스트들마다 첫 클립 녹음이 끝나면 그 다음부터 그야말로 넥타이 풀고 벨트 풀고 트레이닝복으로 갈아 입은 듯 편안하게 즐기는데 그게 바로 우리가 원하는 바였다. 가능하면 이 현장감을 그대로 느껴지도록 오디오가 물려도 클립이 길어져도 편집을 안하고 내보내려 애쓰는 편“이라며 투팍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투팍토크여행’은 시즌1부터 5600만 재생수를 넘어서며 매 회차마다 24만 평균 재생수를 기록해오고 있다. 댓글 수도 9만 건을 넘긴 상태다.

오는 8월 시즌3 그 대장정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