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불가살' 압도적 포스 정진영→상큼 발랄 김우석…스틸 공개

  • 등록 2021-12-08 오전 9:18:16

    수정 2021-12-08 오전 9:18:16

‘불가살’(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불가살’에서 과거와 현재 속 또 다른 인물들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장영우,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쇼러너스)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오는 18일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에 묵직한 존재감을 자랑하는 두 배우 정진영(단극 역), 박명신(무녀 역)과 보기만 해도 입꼬리가 올라가게 만드는 김우석(남도윤 역)의 모습이 포착됐다.

먼저 단극 역을 맡은 정진영은 갑옷을 입은 채 압도적은 카리스마를 뿜어내고 있다. 평생을 전쟁터에서 보낸 무관답게 그 세월이 쌓인 풍채와 위압감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또한 부하였던 단활(이진욱 분)을 아꼈지만 유일한 핏줄인 딸 단솔(공승연 분)에게는 모질게 대했던 터, 사랑하지 않는 두 사람을 부부의 연으로 맺어준 그의 선택이 어떤 비극을 낳았을지 이들의 600년 전 이야기에 이목이 쏠린다.

무녀로 변신한 박명신은 범상치 않은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굽은 등과 겹겹이 얽어진 색색깔의 천들이 음산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지팡이를 짚은 채 먼 곳을 응시하는 시선은 마치 앞날을 내다보듯 해 더욱 의미심장하다. 과연 무녀가 예언한 불가살의 저주가 무엇이며 그 예언이 어떻게 운명의 소용돌이에 휩싸였을지 궁금해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600년 후 현대의 인물인 남도윤은 앞선 두 인물과 달리 밝고 명랑한 에너지로 분위기를 180도 바꿔놓는다. 하지만 이런 겉모습과 달리 모진 일들을 겪고 순탄치 않은 삶을 살아온 인물. 이에 자신을 괴롭히는 사람들을 압도적인 힘으로 혼내준 단활을 보고 강아지처럼 따르기 시작한다. 남다른 텐션을 지닌 남도윤이 복수와 인연으로 얽히고설킨 ‘불가살’에서 어떤 씬 스틸 역할을 하며 활력을 불어넣을지 기대지수가 높아진다.

‘불가살’ 제작진은 “정진영, 박명신 배우는 같이 현장에 있는 것만으로도 든든했다. 깊이 있는 연기와 무게감은 당연히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라며 “김우석 배우는 촬영장의 비타민 같은 존재였다. 남도윤 캐릭터 그 자체나 다름없었다”고 전했다. 이어서 “600년 전의 과거와 현대를 무대로 하는 만큼 다양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많다. 각각의 인물들이 어떤 인연으로 얽혀있을지 함께 봐주시면 더 재미있게 즐기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렇듯 정진영, 박명신, 김우석의 활약이 더해질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은 오는 12월 18일 토요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