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개미가 움직인다]코스피에 개인 돈 9兆 몰렸다

증시 예탁금, 코스피 사상 최고 시절로 급증
안전자산 팔거나 부동산 갈 자금이 증시로
외국인 매도에도 개미 안 밀려..2주간 4조 넘게 순매수
  • 등록 2020-03-04 오전 12:10:00

    수정 2020-03-04 오전 7:09:51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증권사 PB(프라이빗뱅커) K씨는 요즘 증권사를 찾는 고객들을 보면서 변화를 체감하고 있다. 그동안 주식을 외면했던 개인 고객들이 갑자기 주식에 투자하겠다며 하나둘씩 찾아오고 있기 때문이다.

K씨는 “몇 억원대로 부동산 갭투자(집값과 전세값의 차액을 활용해 투자하는 방식)만 고집하던 고객이 앞으로 3년간 부동산은 없다면서 증시로 오고 있다”며 “처음 보는 독특한 현상”이라고 말했다. K씨는 “이런 흐름이 계속된다면 개인에 의해 수급이 처음으로 개선되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조심스럽게 예측했다.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시중에 떠도는 부동자금은 물론 그동안 부동산만 바라보던 투자금들이 슬슬 증시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 코로나19로 증시 변동성이 확대된 가운데 이례적으로 개인투자자가 주도하는 증시가 펼쳐진 것이다. 증권가에서는 소액을 굴리는 일반 개미에 더해 ‘큰 손’ 슈퍼개미까지 증시에 뛰어들고 있다고 보고 있다.

3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환자가 발생한 지난 1월20일 이후 이날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투자자는 8조 7206억원을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조8980억원, 3조7772억원 순매도한 것과 대조된다.

특히 외국인이 코스피 시장에서 이날까지 7거래일 연속 4조86930억원 매도세를 보이는 데도 개인투자자는 꿋꿋하게 12거래일 연속 4조4634억원 매수했다. 개인투자자들이 이달 들어서만 1조원 넘게 사들이면서 코스피 지수는 지난달말 대비 1.4% 반등했다. 코스피 지수가 지난달 말 1990선을 하회하며 5개월래 최저를 기록했다가 이날 2014선까지 회복한 것은 순전히 개미들의 힘이었던 셈이다.

주식투자 대기자금도 급증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증시 예탁금은 지난달 말 31조2100억원으로 한 달 새 2조4900억원 늘었다. 개인의 관심이 쏠려있던 부동산 투자가 정부의 규제로 어려워진 가운데 코로나19로 증시가 급락하자 뭉칫돈이 증시로 옮겨가고 있다는 추정이 나온다. 과거 사스(SARS)나 메르스(MERS)때처럼 전염병으로 지수가 폭락한 후 얼마 안가 회복했다는 학습효과도 한몫 한 것으로 보인다.

빚 내서 투자하는 개미들도 늘고 있다. 신용융자 잔고는 지수가 폭락하면서 소폭 줄긴 했으나 10조원대(2일 현재 10조1000억원)를 유지하고 있다. 한 달 새 1700억원 가량 증가했다.

최근 PB센터나 지점 영업창구를 통해 삼성전자나 지수 상장지수펀드(ETF)를 대규모로 매수하겠다는 자산가들의 문의가 늘고 있다는게 증권가 전언이다. 이 중에서는 작년 말 대주주 양도세 요건 피하기 위해 주식 팔았던 큰 손들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선희 KB증권 삼성동금융센터 부지점장은 “외국인 매도세가 지속해 개인투자자들이 공격적으로 주식에 투자하진 않으나 안전자산인 금 펀드를 팔고 주식 대기자금으로 오거나 달러를 정리하고 단기 급락한 대형주를 사는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