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Z세대는 달랐다…“저작권·미술품 이어 한우까지"

뱅카우 1·2차 펀딩, MZ세대 투자 비율 약 70% 웃돌아
뮤직카우, 2030세대 이용자 70%로 높은 투자 관심
  • 등록 2021-07-23 오전 5:30:00

    수정 2021-07-23 오전 5:30:00

뱅카우 수익 흐름 이미지. (이미지=뱅카우)
[이데일리 황병서 기자] 직장인 홍모(32)씨는 올해 초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손실만 입고 만 쓰디쓴 경험을 했다. 그렇지만 또래 친구들 대부분이 주식·가상화폐뿐 아니라 소액으로 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에 투자를 하고 있고, 홍씨도 ‘월급만으론 자산을 늘릴 수 없다’고 생각해 새로운 투자처를 물색했다. 그가 선택한 투자 상품은 바로 한우다. 그는 “소액으로도 가능하고 실물자산이다 보니 안전하다고 생각해 투자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MZ세대(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 출생한 세대)가 금융업계 재테크 판도를 확 바꾸고 있다. 저금리 기조 속에 MZ세대가 재테크시장에 뛰어들면서 최근에는 음악 저작권, 미술품은 물론 한우같은 가축까지 기성세대에게는 다소 생소한 새로운 투자 상품이 쏟아지고 있다.

뱅카우, 1·2차 펀딩…투자 비중 MZ세대에 몰려

홍씨가 투자한 상품인 한우 자산 플랫폼, 뱅카우의 경우 지난 5월 31일과 지난 7일 선보인 1·2차 펀딩에서 MZ세대의 투자 금액과 비율이 여느 세대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뱅카우는 농가(생산자)와 일반 투자자(소비자)가 한우에 공동 투자할 수 있도록 연결하는 플랫폼이다. 뱅카우를 통해 투자자가 송아지를 취득하면, 농가가 대신 사육한다. 2년 후 송아지가 한우 성체로 자라면 경매를 통해 한우 자산을 현금화한다. 이 대금을 투자자와 농가가 투자 비율만큼 나눠 갖는 구조다. 그간 한우는 보통 100~3000마리 단위로 사육이 이뤄져 최소 10억~300억원에 달하는 현금이 필요했지만, 뱅카우는 약 4만원으로 6~7개월의 송아지에 투자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5월 31일부터 6월 11일까지 진행한 1차 펀딩에 참여한 MZ세대는 81.6%(115명)에 달했다. 금액 비중도 MZ 세대가 79.6%를 차지하며 여느 세대를 압도했다. 이달 7일부터 14일까지 진행한 2차펀딩에서도 이 같은 흐름은 이어졌다. 1504명이 참여한 해당 펀딩에서 2030세대 인원수는 전체 비중의 73.6%를 차지할 정도로 압도적이었다. 전체 금액의 80.2%가 MZ세대로 부터 나왔다.

뱅카우를 운영하는 안재현 스탁키퍼 대표는 “보다 많은 사람들이 한우투자 같은 시스템 투자를 만들어 안정적인 수익률을 창출하고 있다”며 “유동성이 투기적인 시장이 아닌 생산적 시장으로 유입돼 가치를 재배분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뮤직카우 이미지(이미지=뮤직카우)
음악저작권·미술품 분야 투자서도 MZ세대 ‘강세’

MZ세대의 이 같은 투자 흐름은 음악저작권 및 미술품 투자 분야에서도 강세를 보였다. 음악 저작권 공유 플랫폼 ‘뮤직카우’가 대표적이다. 해당 플랫폼은 현재 이용자 수가 약 50만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MZ세대라 할 수 있는 20대와 30대 비중은 각각 36%, 34%로 총 70%에 이른다. 뮤직카우는 매달 곡의 저작권 지분을 경매로 판매하면 이를 사들인 투자자들은 자체 플랫폼 내에서 지분을 주식처럼 거래하는 방식이다. 이용자가 얻을 수 있는 수익의 방법으로는 매월 보유 지분만큼 정산받는 저작권료 수익과 이용자 간 거래를 통한 매매 차익 등 두 가지다.

미술품 공동 구매 플랫폼인 아트앤가이드에서도 MZ세대의 투자 관심은 뜨겁다. 미술품 공동 구매는 그림 원본은 그대로 둔 채 수백 수만 조각으로 나눠 소유권을 갖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먼저 해당 플랫폼 업체가 경매에서 낙찰 받은 작품 등에 수수료를 더해 가격을 산정한다. 이후 홈페이지에서 펀딩을 시작하며, 관심 있는 투자들은 해당 사이트에서 자신이 원하는 만큼 조각을 구매하면 되는 방식이다. 예컨대 한 작품의 가격이 2000만원 이하면 조각 금액이 10만원 이며, 2000만원 이상이면 조각도 10만원을 웃돈다. 플랫폼의 평균 수익률은 18~23% 수준이다. 해당 플랫폼을 이용한 투자 세대 비중을 보면 30대와 20대가 약 29%, 25%를 차지하며 절반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저금리 기조 속에서 실속형인 MZ세대들이 예적금보다 투자 수익률이 조금이라도 높은 이색 투자 상품에 관심을 갖는 건 당연한 수순”이라고 설명했다.

뱅카우 펀딩 참여 성비, 나이 비중. (표=뱅카우)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