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세희 "'신사와 아가씨' 종영, 아쉬움에 울컥"

  • 등록 2022-03-28 오전 10:42:44

    수정 2022-03-28 오전 10:45:38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배우 이세희가 KBS2 주말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세희는 28일 소속사 가족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마지막 촬영을 앞두고 아쉬움에 울컥하는 일이 많았다. 좋은 현장 그리고 사람들과 더이상 호흡하지 못한다는 사실이 너무 아쉬웠다”고 전했다. 이어 “9개월 동안 ‘신사와 아가씨’를 시청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세희는 전날 종영한 ‘신사와 아가씨’에서 여자 주인공 박단단 역을 맡았다.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연 자리를 꿰찬 이세희는 안정적인 연기력과 매력을 뽐내며 스타덤에 올랐다. ‘신사와 아가씨’는 박단단과 이영국(지현우)이 결혼하는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이세희는 “헤어짐이 있어야 만남이 있다는 걸 잘 알기에 아쉬움을 묻고 행복하게 마지막 촬영까지 마쳤다”라며 “부족함이 많은 저에게 단단이를 만나게 해준 신창석 감독님 김사경 작가님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박단단과 이영국은 행복하게 살 것”이라며 “시청자 여러분들도 즐겁고 건강하게 사시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