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성바실리성당에 눈날리고…이중근 '테트리스'

2017년 작
게임 '테트리스' 첫 화면에 등장한 성당
디지털상서 자르고 모아 붙여 회화처럼
  • 등록 2017-11-09 오전 12:10:00

    수정 2017-11-09 오전 12:10:00

이중근 ‘테트리스’(사진=아트파크)


[이데일리 오현주 선임기자] ‘어디서 봤다’면 반은 성공한 거다. 러시아 모스크바 성바실리성당이다. 여기서 한 걸음 나아간다면 눈썰미 ‘갑’이라 할 만하다. 게임 ‘테트리스’의 첫 화면이다. 1984년 소련의 스물아홉 살 컴퓨터프로그래머가 개발했다는 게임.

그 전경이 컴퓨터그래픽을 입고 디지털프린트에 뽑혀 ‘작품’이 됐다. 사진작가 이중근(45)의 ‘테트리스’(2017)다.

섬유미술을 했던 작가는 이젠 디지털방식으로 비슷한 작업을 한다. 패턴조형을 가져다가 디지털상에서 자르고 오리고 붙이는 일이다.

최근에는 패턴 대신 신전을 세웠다. 종교건축물을 조각내 촬영한 뒤 역시 디지털상에서 하나씩 모으고 붙여 회화 같은 작품을 만드는 일이다. 세상에 있는 듯 없는 듯 오묘한 성전은 거대한 퍼즐로 탄생했다.

30일까지 서울 종로구 삼청로 아트파크서 여는 개인전 ‘세렌디피티’에서 볼 수 있다. 나무프레임에 디지털프린트. 185×180㎝. 작가 소장. 아트파크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