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하이바이, 마마!' 김태희, 퇴마사 양경원과 대치…환생 미션 향방은?

  • 등록 2020-03-29 오후 2:47:00

    수정 2020-03-29 오후 2:47:00

[이데일리 스타 in 김보영 기자] ‘하이바이,마마!’ 김태희가 퇴마사 양경원과 맞닥뜨렸다.

(사진=tvN ‘하이 바이, 마마! 스틸컷)
오늘(29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연출 유제원, 극본 권혜주,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엠아이, 이하 ‘하바마’) 12회에서는 차유리(김태희 분)와 미동댁(윤사봉 분), 그리고 퇴마사(양경원 분)의 긴장감 팽팽한 대치 현장이 포착돼 어떤 내용을 펼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가족들 곁에서 딸, 그리고 언니의 자리를 찾아가고 있는 차유리는 오민정(고보결 분)의 자리만큼은 욕심낼 수 없었다. 살고 싶다는 진심을 내비친 차유리는 다시 오지 않을 소중한 사람들과 시간을 보내며 심경의 변화를 겪고 있지만, 조강화(이규형 분)의 아내이자 조서우(서우진 분)의 엄마 자리를 찾기 좀처럼 쉽지 않다. 차유리의 환생 미션 향방이 여전히 오리무중인 가운데, 조강화는 조서우가 차유리의 존재를 알고 있자 충격을 받았고, 그의 지난 5년을 의심하게 됐다. 차유리가 떠난 뒤 자신에게 남겨진 ‘또 다른 몫’의 시간을 잘 살아내고자 했던 조강화가 차유리의 비밀을 알게 된 후에도 흔들리지 않을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처음부터 살리지 말았어야지 줬다 뺏는 게 어디 있냐”는 고현정(신동미 분)의 말처럼 차유리가 또다시 죽음을 맞게 될지, 빈자리가 아닌 제자리를 찾아야 하는 차유리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예측 불가한 환생미션의 향방에 이목이 쏠리는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는 퇴마사와 마주하게 된 차유리의 모습이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감정을 읽을 수 없는 퇴마사와 날 선 눈빛의 차유리. 두 사람의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흥미진진하다. 이어진 사진에서 놀란 차유리의 곁에서 그를 보호하려는 미동댁의 모습도 포착됐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네 딸 데리러 왔어”라는 말과 함께한 퇴마사의 등장은 얼마 남지 않은 차유리의 환생 라이프에 파란을 예고했다. 미련 없이 이승을 떠나고자 했던 차유리의 마음이 흔들리고 있는 상황에서 딸을 데리러 왔다는 퇴마사의 등장은 그의 환생 미션에 촉매가 될지, 독이 될지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차유리와 조강화에게 거센 감정의 폭풍우가 찾아온다. 예상치 못한 퇴마사와 등장이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가족들을 향한 차유리의 마음이 그의 환생 라이프에 결정적 변화를 가져올 전망. ‘하바마’ 제작진은 “차유리가 환생 미션을 수행하지 않았던 이유가 드러난다. 자신에게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얼마 남지 않은 환생 미션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게 될지 그의 선택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 12회는 오늘(29일) 밤 9시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