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구해줘 홈즈' 김혜은 '내로남불' 맹공 활약→폭소…'김모순 코디' 등극

  • 등록 2020-08-10 오전 9:43:15

    수정 2020-08-10 오전 9:43:15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김혜은이 ‘김모순 코디’라는 별명을 획득하며 ‘구해줘! 홈즈’의 인턴 코디로 맹활약했다.

(사진=MBC ‘구해줘! 홈즈’)
어제(9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김혜은이 복팀의 인턴 코디로 출격했다. 김혜은 이날 박나래와 함께 15년간 한 아파트에서 살다가 딸의 독립으로 인해 3억 원대 전원주택 또는 한옥집을 구하게 된 중년 부부의 의뢰를 받고 집을 찾아 나섰다.

이날 김혜은은 “15년째 같은 집에 살고 있다가 새로 인테리어 했다”고 밝히며 “오래 살면 떠나기 참 힘들다. 엄두가 나지 않으셨을 것”이라며 의뢰인의 결심에 박수를 보냈다. 또한 “꽃을 좋아해서 정원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뢰인에게 “저희 어머니도 좋아하신다. 제가 꽃을 사랑하는 분들의 마음을 안다”면서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혜은은 덕팀의 매물에 대해 “정원이 너무 넓으면 관리하기 힘들다”고 지적하며 견제 맹공을 펼쳤다. 하지만 자신이 코디한 집이 덕팀보다 더 큰 정원은 물론 사과나무 등 과실수가 가득 하자 물개 박수와 함께 폭풍 칭찬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덕분에 “‘구해줘! 홈즈’에 나오는 게스트들은 다 모순덩어리가 돼서 나간다”는 말과 함께 ‘김모순 코디’에 등극해 폭소를 안겼다.

나아가 상대팀이 넓은 다용도실에 대해 “관리하기 힘들다”고 공격하자 “빨래하는 공간이 크면 엄마들이 신이 난다. 일하러 들어가고 싶다”라며 다용도실 예찬론을 펼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상대 매물에 다용도실이 없자 “다용도실은 곧 생명”이라고 덧붙여 포복절도를 선사했다.

전주 인근의 단독주택, 한옥집, 완주 응암제를 바라보는 전원주택을 소개한 김혜은은 반달 모양의 창과 채광이 인상적이었던 ‘반달 하늘 집’을 최종 매물로 선택했다. 김혜은은 스튜디오에 출연한 의뢰인 가족에게 “가봤을 때 살고 싶은 집, 행복한 우리 집이다”라며 마지막까지 깨알 어필에 나서 인턴 코디의 역할에 최선을 다했다.

이처럼 김혜은은 평소 보여줬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달리 자기 팀 매물에 대한 애정 공세와 상대방의 맹공을 철벽 치는 ‘김모순’ 캐릭터로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또한 각 매물의 고즈넉한 정취와 풍광에 하나 되는 우아한 코디네이터로 활약하며 일요일 밤 안방극장을 행복한 웃음으로 물들였다.

한편, 늘 기대감을 선사하는 배우 김혜은의 멋진 활약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금토드라마 ‘우아한 친구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