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갑수, '기흉' 판정에 소속사 "치료→퇴원, 휴식 후 보좌관' 복귀"

  • 등록 2019-06-20 오전 8:43:27

    수정 2019-06-20 오전 8:43:27

(사진= Fe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김갑수각 기흉 판정을 받아 병원에 입원한 후 하루 만에 퇴원했다.

지난 19일 김갑수 소속사 Fe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김갑수가 기흉으로 입원했다가 오늘 퇴원했다”며 “초반 응급 처치를 잘해서 다행히 당장 수술을 해야 하는 상황은 면했다”고 밝혔다.

기흉은 폐에 구명이 생겨 공기가 새고 이로 인해 늑막강 내에 공기가 차는 증상을 일으킨다.

김갑수는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다. 빠르면 이번 주말이나 다음주 초부터 JTBC ‘보조관’ 촬영장에 복귀할 예정이다.

소속사 측은 “치료가 지속적으로 필요해 통원치료를 받으면서 촬여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