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단독]정부, 배터리업계에 경고장 "인력 유출 조심하라"

[짐싸는 韓산업 두뇌]①
전기차 배터리·반도체…주력산업 인재 유출 비상
산업부, 중국으로 기술 유출 우려
LG화학·SK이노 등에 경고 메시지
中업체 연봉 3~4배 부르며 러브콜
대놓고 "삼성·SK근무 경력자 모집"
  • 등록 2019-07-15 오전 5:30:00

    수정 2019-07-15 오전 9:35:49

생산량을 10GWh씩 늘릴 때마다 필요 인력이 1800~2000명씩 증가한다는 점을 고려해 가정하면 이 분야 인력 수요가 2025년 작년보다 10배 가까이 늘어난다는 계산이 나온다(그래픽=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인력 유출에 신경 써 달라.”

최근 국내 배터리 제조업체 A사에 날아든 경고 메시지이다. 발신은 정부부처. 반도체에 버금갈 차세대 먹거리로 부상한 전기차 배터리(2차전지) 인력의 해외 유출 사례가 빈번하자, 배터리 업계 인력유출에 경고가 내려진 것이다.

14일 국내 배터리업계의 말을 종합해보면 LG화학, SK이노베이션 등 각 배터리사 인사(HR) 관련 부서는 지난 3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인력유출 관련 ‘워닝’(Warning·경고) 메시지를 받았다. 배터리 제조업체 B사는 “공식적인 문건이 아니라 구두개입 수준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안다”며 이에 대해 부인하지 않았다. 해외로의 핵심 인력 유출이 곧 기술 유출로 연결될 수 있는 만큼 정부가 ‘인력 단속’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중국 배터리 시장 1위 업체인 CATL사는 최근 대규모 채용을 진행하며 국내 인력들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CATL은 기존 연봉의 3~4배 이상 높은 몸값을 내세우는 등 파격적인 대우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터리 제조업체 A사 관계자는 “그동안 잠잠했던 중국의 인력 빼가기가 CATL의 최근 공격적 투자로 다시금 비상이 걸렸다”며 “핵심 기술 침해 및 인력유출 논란으로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소송전을 틈타 경쟁력이 높은 한국 전문 인력들을 노리고 있다. 몇 년 전에는 팀 전체가 동시에 이직한 적이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배터리업체들에 직접 전화를 걸어 인력유출을 경고하고 나선 데는 반도체, 조선, 원전 등 주력산업 분야 인재들에 대한 해외 기업들의 인력 빼내기가 극에 달하고 있는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실제 중국 반도체업체인 푸젠진화는 최근 낸 인력채용 공고문에서 경력 요건으로 ‘10년 이상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한 경험’을 명시했다. 그간 중국기업들이 국내 반도체 핵심인력을 몰래 빼간 적은 있지만 채용공고에 특정회사 이름까지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업과 원전분야의 인력유출은 더 심각하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에 따르면 2013년 1370명에 달했던 조선업 핵심 연구인력(석사급 이상)은 2016년 말 723명으로 급감했다. 또 정부의 탈원전 정책 이후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등에서 260여명의 인력이 퇴직했다. 이들은 대부분 중국이나 프랑스, 미국, 아랍에미리트(UAE) 등 경쟁국으로 취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배터리뿐만 아니라 전 산업에서 인력 유출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공식적으로 경고하는 건 없다”면서도 “정부차원에서 기술 유출이 있을 수 있으니 인력유출에 대해 조심해달라고 당부할 수 있다. 기업들이 이 같은 조치를 ‘워닝’으로 이해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