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김유지, 카메라 앞 스킨십 폭발…“할리우드 같아”

  • 등록 2019-12-06 오전 8:22:36

    수정 2019-12-06 오전 8:22:36

정준-김유지 커플 (사진=TV조선 ‘연애의 맛3’)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공개 연애 중인 배우 정준-김유지 커플이 카메라를 신경 쓰지 않는 자연스러운 스킨십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3’에서는 정준-김유지가 농구장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준은 절친한 동생인 농구선수 이관희가 있는 팀의 경기를 보기 위해 데이트에 나섰다. 차를 타고 이동하던 두 사람은 갑작스럽게 입을 맞춰 놀라움을 안겼다. 정준이 “뽀뽀”라고 말하자마자 김유지는 정준에게 다가갔고, 자연스러운 스킨십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박나래는 “할리우드 느낌이다. 되게 좋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고, 김재중은 “너무 자연스럽다”라고 부러움을 표했다.

두 사람의 애정행각은 계속됐다. 정준은 김유지의 손을 꼭 잡은 채 운전을 하다 “아 귀여워. 강아지 같아”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농구장에 방문한 이들은 이관희를 만났고, 정준은 김유지를 쉴새 없이 자랑해 팔불출 면모를 드러냈다. 두 사람은 농구 경기를 관람하면서도 서로 얼굴을 맞대고 스킨십을 하는 등 자연스러운 커플의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연애 초반, 한참 좋을 때다”, “두 사람의 눈빛만 봐도 설렌다”며 정준-김유지 커플을 응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