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송대관 "문자로 아내 목숨 살렸다" 무슨 사연?

  • 등록 2020-03-30 오전 9:51:58

    수정 2020-03-30 오전 9:51:58

송대관. 사진=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가수 송대관이 아내에 대한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30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트로트의 제왕 송대관이 출연한다.

이날 송대관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부동산 관련 사건 이후 방송 최초로 아내와 관련해 ‘세상을 떠났다는 소문’에 대해 입을 연다. 송대관은 해당 루머에 대해 “근거 없는 소리는 아니었을 것이다”라며 아내가 지인의 차를 빌려 사라졌던 때가 있었다고 회상한다.

당시 송대관은 한참을 기다려도 오지 않는 아내에게 “나는 당신을 한없이 사랑한다. 제발 돌아와”라고 1분에 한 번씩 문자를 보냈다고 털어놓는다.

안 좋은 예감에 메시지를 보냈다는 송대관에게 김수미는 “(당시 아내가) 문자를 보고 정신이 번쩍 들었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인다.

송대관은 급하게 돈이 필요했던 때 김수미가 선뜻 딸의 결혼 자금으로 모아뒀던 돈을 건넸다는 사실을 공개하기도 한다. 김수미는 “급할 때 뛰어가 주는 게 친구 아니냐”라며 송대관과의 진한 우정을 드러낸다.

한편 송대관의 에피소드는 30일 월요일 오후 10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