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6.74 5.21 (+0.22%)
코스닥 822.25 11.59 (-1.39%)

‘전광훈 지킴이’ 김문수,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눈물→감동

  • 등록 2020-04-06 오전 12:00:41

    수정 2020-04-06 오전 7:20:27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담임목사인 서울 사랑제일교회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도 주일 예배를 강행했다.

사랑제일교회 (사진=연합뉴스)
사랑제일교회는 지난달 22일 ‘신도 간 거리 유지’ 등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서울시로부터 5일까지 집회를 금지한다는 행정명령을 받았다. 하지만 이 교회는 지난달 29일에도 현장 예배를 강행했고, 5일 역시 예배를 진행했다.

이날 오전 신도 10여명은 ‘장례식, 제사, 예배 또는 설교를 방해한 자는 벌금 500만원, 3년 이하 징역’, ‘공무원 구내식당은 다닥다닥, 마스크 NO’, ‘사랑제일교회는 자로 재 2M, 마스크 필수, 방명록 필수’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교회 앞을 지켰다. 서울시 직원 50여명, 성북구 직원 50여명, 경찰 500여명 정도가 파견됐다.

교인은 1200명 가량 모였다. 교회 측은 예배에 참석한 교인들의 발열 상태를 확인하고 참석자들의 명단을 작성했다. 또 교회 내부와 강당에서 교인들은 지난달 29일보다는 간격을 넓혀 앉았다.

하지만 서울시는 교회 측에서 참석자 명단도 제대로 못 받았고 목사, 교인들이 마스크를 끼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며 추가 고발을 검토 중이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이 교회 예배에 참석 중이다. 김 전 지사는 지난달 22일 신도들 앞에서 마이크를 잡고 “(전광훈) 목사님이 석방되는 그날까지 우리는 더 뜨겁게 기도해야 한다. 빠른 석방을 위해 우리 다 함께 싸우자”라며 눈물을 흘렸다.

5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사랑제일교회에는 감동적 예배가 시작되고 있다. 예배의 자유. 우리의 눈물로 지킨다. 전광훈 목사의 구속으로 지키자”라고 말했다. 이날 김 지사가 공개한 사진에서 신도들은 일정한 거리를 두고 앉아있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