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청춘기록', 뜨거운 공감 선사한 '청춘' 박보검

  • 등록 2020-09-26 오전 11:47:36

    수정 2020-09-26 오전 11:47:36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스스로 꿈을 이루려는 박보검의 ‘소신’이 뜨거운 공감을 선사하고 있다.

박보검(사진=tvN ‘청춘기록’)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연출 안길호, 극본 하명희,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드래곤)이 녹록지 않은 현실에 상처를 받기도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자신의 힘으로 꿈을 이루고자 노력하는 청춘의 빛나는 오늘을 그려내며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에 화제성 순위도 ‘올킬’하며 그 저력을 과시했다. 화제성 분석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 따르면 지상파, 종편, 케이블을 포함한 전체 드라마 부문에서 9월 2주 차에서 3주 차까지 2주 연속 1위를 기록했고,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 Powered by RACOI)에서도 2주 연속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드라마’ 1위에 오르며 그 인기를 실감케 했다.

그 중심에는 박보검이 연기한 주인공 사혜준이 있다. 사혜준(박보검 분)은 뜻대로 되지 않는 현실에도 끊임없이 도전하고, 실패에 눈물을 삼키기도 하는 청춘이다. 뭐 하나 이룬 게 없는 청춘이지만, 그의 오늘이 눈부신 이유는 내일이 기대되는 소신이 있기 때문이다. 사혜준은 현실에 굴복하거나, 달콤한 유혹에도 적당히 타협하지 않는다. 누군가의 도움이 아닌 오롯이 자신의 힘으로 꿈을 이루려는 소신이 때로는 무모해 보이지만, 오늘보다 빛날 것을 알기에 시청자들도 뜨거운 지지를 보내고 있는 것이다.

사혜준은 보통의 청춘과 다르지 않았다. 화려한 런웨이에서 내려오면 팍팍한 현실어택이 계속됐고, 헛된 꿈이라는 냉정한 평가와 괄시에도 그는 언제나 당당함으로 맞섰다. 그런 사혜준의 소신은 배우가 되게 해주겠다는 찰리정(이승준 분)의 손길 앞에 더욱 빛났다. 단호한 거절에 ‘네가 그래서 안 되는 거라’는 뼈아픈 말을 다시 들어야 했지만, “전 지금 제 모양 싫지 않아요. 좋지도 않지만”이라는 답변을 돌려줬다. 누구보다 자신의 힘으로 일어서고자 했던 사혜준. “혼자 할 수 없음 그만둬야죠”라는 말은 스스로에 대한 다짐이기도 했다. 누구보다 간절했고, 최선을 다했던 사혜준이기에 그의 앞날에 뜨거운 응원이 쏟아졌다.

그런 사혜준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군대를 기점으로 꿈을 접겠다고 다짐한 순간, 출연하고 싶었던 영화에 캐스팅된 것. 다섯 장면밖에 없는 작은 배역이었지만, 꿈을 펼칠 수 있는 순간 앞에서 심장이 다시 벅차올랐다. 자신에게 주어진 마지막 기회임을 알기에 최선을 다해 준비한 사혜준은 그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그리고 꿈을 펼치기 위해 달려가는 청춘들의 날개마저 꺾고 패배감을 던져주는 ‘수저계급론’ 이론은 자신에게 해당되지 않는다는 것을 스스로 깨달았다. “오늘 알았다. 내가 왜 간절히 배우가 되고 싶어 했는지. 배우에겐 수저는 밥 먹을 때 쓰는 도구일 뿐이다”라는 그의 내레이션은 카타르시스와 묵직한 울림을 동시에 선사했다.

‘슈스’ 꽃길을 위한 그의 도전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배우로서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지만, 씁쓸한 현실은 여전하다. 깨부수고, 넘어서야 할 현실의 벽이 그를 기다리고 있다. 전 소속사 이태수(이창훈 분)의 계략에 드라마 캐스팅이 무산됐지만, 좌절하지 않고 더욱 굳세게 마음을 다잡을 뿐이다. 자책하는 매니저 이민재(신동미 분)에게 “남을 위해 일한다는 것보다 나를 위해 일한다는 걸 더 믿어”라며 위로했고, “세상에 공짜는 없다”며 이번 일을 통해 더 좋아질 것이라는 믿음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나한테 시간이 별로 없어. 어떤 땐 웃어도 웃는 게 아니야”라며 이 순간이 자신에게 얼마나 절실하고 중요한지를 되새겼다. 자신의 꿈에 함께하는 이민재를 향한 말이면서도, 후회하지 않도록 자신을 다잡는 굳은 의지이기도 했다.

앞서 박보검은 가치관과 주관이 뚜렷한 사혜준을 연기하면서 닮으려고 노력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의 말처럼 포기 따윈 없는 소신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인 사혜준의 뜨거운 내일에 기대가 쏠린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7회는 오는 28일(월)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