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86.10 9.91 (+0.3%)
코스닥 1,012.62 3.84 (-0.38%)

'간 떨어지는 동거' 측 "장기용·이혜리, 첫 촬영부터 완성형 케미"

  • 등록 2021-05-18 오전 9:06:14

    수정 2021-05-18 오전 9:06:14

‘간 떨어지는 동거’(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tvN 새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 이혜리가 첫 만남과 동시에 ‘구미호 본진’에서 마주한다.

오는 5월 26일 첫 방송 예정인 ‘간 떨어지는 동거’(연출 남성우, 극본 백선우, 최보림,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JTBC 스튜디오)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 평점 9.97점의 동명 네이버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드라마 ‘꼰대 인턴’에서 재기 발랄한 연출력을 뽐낸 남성우 PD와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백선우, 최보림 작가가 뭉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장기용은 999살 엄근진(엄격-근엄-진지의 줄임말)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 역을, 이혜리는 구미호한테도 할말 다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 역을 맡았다. 얼떨결에 시작되는 ‘구미호와 인간’의 한집살림 로맨스가 안방극장에 웃음과 설렘을 동시에 안길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신우여와 이담의 첫 만남 직후 구미호 본진 입성을 담은 현장 스틸이 공개됐다.

공개된 스틸에는 신우여와 이담의 대치가 담겼다. 신우여는 차분하고 우아하게 이담을 바라보고 있는데, 서늘하면서도 여유로운 신우여의 분위기가 오히려 보는 이들을 설레게 한다. 반면 이담은 화들짝 놀라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있는 모습. 멀찍이 거리를 둔 채 서로를 바라보는 신우여와 이담의 모습에서 과연 두 사람이 어떤 상황에 놓인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는 신우여와 이담의 첫 만남 직후의 상황을 담은 것. 특히 이담이 신우여 본진에 입성해 관심을 높인다. 어찌된 영문으로 이담은 첫 만남과 동시에 구미호 신우여 본진 들어서게 된 것인지, ‘구미호’ 신우여와 ‘인간’ 이담의 한집살림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이에 ‘간 떨어지는 동거’ 측은 “장기용과 이혜리는 첫 촬영부터 완성형 케미스트리와 호흡을 자랑하며 스태프들의 미소를 자아냈다”면서 “대형사고급 첫 만남부터 구미호와 인간의 한집살림까지 속도감 있는 간 큰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니 첫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는 ‘마우스’ 후속으로 5월 26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