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웰컴 소극장]줄리엣과 줄리엣·영원한 평화·보쟁글스를~

10월 셋째 주 볼만한 소극장 연극
  • 등록 2021-10-16 오전 8:00:00

    수정 2021-10-16 오전 8:00:00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대학로를 비롯한 서울 시내 많은 소극장에서 올라가는 공연에 대한 정보를 접하기란 쉽지 않다. ‘웰컴 소극장’은 개막을 앞두거나 현재 공연 중인 소극장 연극 중 눈여겨 볼 작품을 매주 토요일 소개한다. 코로나19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철저한 방역과 안전 수칙 아래 관객과의 만남을 기다리는 공연들이다. <편집자 주>

연극 ‘줄리엣과 줄리엣’ 포스터(사진=탄탄대로)
◇연극 ‘줄리엣과 줄리엣’ (10월 21일~11월 21일 브릭스씨어터 / 골든에이지컴퍼니·창작집단 LAS)

16세기 베로나, 몬테규 집안과 캐플렛 집안이 원수지간이 되기 전의 평화로운 시기. 각 집안에는 이름이 같은 딸이 있었다. 아직 누군가를 사랑해본 적 없는 줄리엣 몬테규, 그리고 사랑이 곧 자신의 전부인 줄리엣 캐플렛이다. 파티에서 처음 만난 두 줄리엣은 사랑에 빠지고 마는데…. 셰익스피어의 ‘로미오와 줄리엣’을 두 명의 줄리엣의 이야기로 새롭게 재해석해 호평 받은 작품으로 2년 만의 재공연으로 관객과 만난다.

연극 ‘영원한 평화’ 포스터(사진=프로젝트SOL)
◇연극 ‘영원한 평화’ (10월 20~24일 소극장공유 / 프로젝트SOL)

국가 안전을 위해 테러에 대항하는 조직 중 최고의 조직으로 불리는 K7. 이곳에서 최고의 특수견을 뽑는 ‘K7 특수견 선발대회’가 열린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최종 후보에 오른 3마리의 개 오딘과 존존, 그리고 임마누엘. 세 마리 중 과연 K7의 목걸이는 누가 차지하게 될 것인가. 평화를 얻기 위해서는 전쟁을 피해갈 수 없고, 전쟁을 피하기 위해서는 평화가 필요하다는 불편한 질문을 관객에게 던지는 작품이다.

연극 ‘보쟁글스를 기다리며’ 포스터(사진=상상×헬레나즈)
◇연극 ‘보쟁글스를 기다리며’ (10월 21~24일 연우소극장 / 상상×헬레나즈)

니나 시몬느의 ‘미스터 보쟁글스’를 듣고 한밤중에 아침 식사를 주는 엄마, 엄마를 매일 다른 이름으로 부르며 아무런 일도 하지 않는 아빠, 글씨른 거꾸로 쓰고 시계를 볼 줄 모르는 아들. 이들은 파리의 아타프와 스페인의 성 ‘엘 가스뗄’을 오가며 매일 파티를 연다. 그러나 세무서 직원의 세금 독촉 방문이 있은 뒤 엄마의 행동이 점점 이상해지고, 이들의 파티 같은 삶도 끝나는 듯 보이는데…. 동명의 프랑스 소설을 연극으로 각색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