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년 KLPGA 최다 검색 1위는 '장하나'..박민지, 박현경 2~3위

  • 등록 2022-01-18 오전 10:48:04

    수정 2022-01-18 오전 10:49:12

2021년 KLPGA 데이터센터 검색어 1~3위에 오른 장하나(왼쪽부터)와 임희정, 박현경. (사진=KLPGA)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장하나(30)의 이름이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것으로 집계됐다.

KLPGA 투어가 데이터센터의 인기 검색어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생애 통산 상금 50억원을 돌파한 장하나가 1위에 올랐다고 18일 밝혔다. 다음으로는 시즌 6승을 기록한 박민지(24)와 박현경(22) 순이었다. 조회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KLPGA 투어가 2018년부터 운영한 데이터센터는 각종 대회 및 역대 기록을 포함해 선수별 데이터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장하나는 지난해 데이터센터에서 최다 검색으로 팬들의 관심을 가장 많이 받았다.

장하나는 지난 시즌 KLPGA투어 최초로 ‘생애 총상금 50억 원’을 돌파했고, 매 대회 최다 상금 기록을 경신하면서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또 롯데 오픈 우승으로 국내외 투어 10년 연속 우승 기록까지 세웠다.

장하나는 “전혀 생각지 못했는데 골프팬분들이 이렇게 큰 관심을 가져 주셔서 정말 기분이 좋다”라며 “아무래도 지난 시즌에 상금과 우승으로 여러 기록을 세웠고, 계속 꾸준한 성적을 냈기 때문에 가능한 결과인 것 같다. 관심 갖고 응원해주신 골프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올해는 우승은 물론, 작년처럼 늘 꾸준한 성적을 내는 선수가 되겠다. 이번 시즌 활약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각오를 전했다.

장하나에 이어 지난 시즌 내내 화제를 몰고 온 박민지가 최다 검색 2위에 올랐다.

박민지는 지난해 상반기에만 6승을 거둬 신지애(34)가 세운 한 시즌 최다승(9승) 돌파에 관심이 쏠렸다. 아쉽게 기록 달성에는 실패했으나 단일 시즌 최초 상금 15억원을 돌파하는 등 KLPGA 투어 기록을 새로 썼다.

3위에는 39년 만에 ‘KLPGA 챔피언십’의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박현경이 차지했고, 4위에는 골프 예능을 통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유현주(28)가 자리했다. 이어 KLPGA 투어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맹활약 한 김효주(27), 임희정(22), 박세리(45)와 박인비(34), 최혜진(23) 순이었다. 최혜진은 2020년 가장 많이 검색된 선수 1위였다.

선수 이름을 제외하고는 ‘우승’이라는 단어가 가장 많이 검색됐고, 다음으로 ‘정규투어 시드전’, ‘홀인원’ 등이 높은 관심을 받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