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2.95 86.74 (-2.8%)
코스닥 913.94 22.27 (-2.38%)

사드 보고 누락 파문…다시 주목받는 '알자회'

靑, 사드 보고 누락 관련 국방부 정책실 지목
WMD대응과 → 정책기획관 → 정책실장
보고 라인에서 사드 발사대 관련 문구 삭제 확인
이번 사건에 알자회 및 한민구 국방장관 라인 연관
  • 등록 2017-06-01 오전 5:29:19

    수정 2017-06-01 오전 11:00:58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청와대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관련 보고 누락이 의도적이었다고 밝힘에 따라 이번 사건의 성격이 ‘국기문란’으로까지 번지고 있는 모양새다. 이에 따라 국방장관 인선 이후 6월 군 수뇌부를 포함한 인사가 예정돼 있는 상황이라 군 내 물갈이론이 확산되고 있다.

31일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에서 “어제 국방부 정책실장 등 군 관계자 수명을 불러 보고 누락 과정을 집중 조사했다”면서 “그 결과 실무자가 당초 작성한 보고서 초안에는 발사대 개수와 보관 장소가 명기돼 있었으나 수차례 강독 과정에서 문구가 삭제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정책실은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총괄하고 있는 곳이다. 보고 라인은 대량살상무기(WMD)대응과 → 정책기획관(국장) → 국방정책실장이다. 이번 보고서 초안은 공군 대령인 이성섭 WMD대응과장 주도로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이를 장경수 정책기획관이 검토하고 위승호 국방정책실장이 보고했다.

정책기획관은 박근혜 정권에서 문제가 된 ‘알자회’ 출신 인사들이 가는 자리로 인식돼 왔다. 현 장경수(육사41기) 육군 소장도 알자회 소속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이번 보고 누락 파문이 ‘적폐 세력’으로 지목된 알자회 척결에 맞춰져 있다는 얘기가 나돌고 있다.

국방부 청사 전경 [사진=이데일리 DB]
알자회는 1976년 육군사관학교 34기 10여명이 모임을 만들어 43기까지 10개 기수 총 120여명이 활동했던 군 내 사조직이다. 지난 1992년 관련 문제가 불거져 해체됐다. 당시 알자회 가담 인물들은 모두 1차 진급에서 떨어지고 보직 조정이 이뤄진바 있다.

하지만 진급에 성공한 일부 알자회 출신 인사들이 국방부 정책기획관, 특전사령관, 12사단장 등 요직을 대물림하면서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사실상 부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장군 진급 인사에 관여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알자회가 연관 돼 있다는 얘기가 군 내 끊이지 않았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알자회의 부활을 사실상 방조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조현천 기무사령관(육사 38기·중장), 장경석 육군항공작전사령관(육사 39기·중장), 조종설 육군특수전사령관(육사 41기·중장), 장경수 국방부 정책기획관(육사 41기·소장), 성일 12사단장(육사43기·소장) 등이 알자회 출신 대표적 인물로 알려져 있다. 자신은 부인하고 있지만 임호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육사 38기·대장)도 알자회 출신으로 거론된다.

위승호(육사38기·중장) 정책실장은 한민구 장관 라인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사실 사드 배치 작업 실무를 책임진 인물은 전임 실장인 류제승(육사35기) 전 육군 중장이었다. 김관진(육사 28기)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독일 육사 유학파 인맥이다.

류 전 실장이 지난 1월 퇴임하면서 한 장관은 위 중장을 정책실장 자리에 앉혔다. 국방정책실장은 현역이 올 수 없는 고위공무원(차관보급) 보직으로 보통 중장 출신 예비역이 맡는다. 국방대 총장 이후 전역 예정이었던 위 중장은 정책실장 직무대리로 자리를 옮기면서 대장 진급에 도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위 중장과 동기인 육사38기는 이번 인사에서 육군참모총장 후보군이다.

이번 국방부 보고 누락 사건에 대한 청와대의 진상조사가 마무리 되면 군 내 파벌을 형성하고 있는 소위 ‘알자회 출신 라인’, ‘김관진 라인’ ‘한민구 라인’ 등에 대한 대대적인 인사 태풍이 몰아칠 것이라는 관측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