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급락 딛고…국제유가 '1%대' 반등

  • 등록 2019-05-25 오전 5:08:38

    수정 2019-05-25 오전 5:08:38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국제유가는 24일(현지시간) 전날의 급락세에서 벗어나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2%(0.72달러) 오른 58.6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1.82%(1.23달러) 상승한 68.99달러에 거래 중이다.

전날 국제유가는 미국 무역전쟁이 장기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부각하면서 WTI가 5.7%나 급락하는 등 큰 폭의 하락을 기록했었다. 이날 반등에 성공했지만 WTI는 이번 주 6% 이상 하락, 주간 기준으로 올해 최대의 하락을 기록했다.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1.80달러) 하락한 1283.60달러를 기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