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니훈 "'기생충' 다송이 그림 그렸다.. 아내에게도 비밀"

  • 등록 2019-06-12 오전 7:59:23

    수정 2019-06-12 오전 7:59:10

후니훈 ‘기생충’ 참여.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래퍼 출신 일러스트레이터 후니훈이 영화 ‘기생충’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11일 밤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영화 ‘기생충’과 관련한 비화를 공개했다.

‘기생충’에서 박사장(이선균 분)과 연교(조여정 분) 부부의 첫째 딸 다혜(정지소 분)의 영어 과외 교사가 된 기우(최우식 분)는 둘째 아들 다송(정현준 분)이 그림에 재능이 있다는 말을 듣고 여동생 기정(박소담 분)의 신분을 속여 미술 과외 교사로 들일 계획을 짠다.

이날 ‘한밤’ 측은 영화 속 조여정의 둘째 아들 다솜 캐릭터가 그린 그림을 작업한 후니훈을 찾아갔다.

현재 지비(zibezi)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는 후니훈은 “완성된 작품이 나오기까지 수도 없이 많은 그림을 그렸다. 봉준호 감독님께는 죄송하지만 ‘못하겠다’라는 생각도 했다. 10가지의 그림을 줬다면, 몇 가지의 그림을 섞어서 표현해달라고 하셨다. 제가 로봇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후니훈 ‘기생충’ 참여.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비밀을 유지하는 것도 힘들었다. 후니훈은 “와이프한테도 이야기를 못했다. 와이프는 ‘1년 동안 어떻게 이야기를 안 해줄 수가 있냐’라고 하더라. 지금은 속 시원하고 뿌듯하다”고 전했다.

그는 또 “봉준호 감독님이 좋다는 문자를 20개~30개의 그림을 보시고 보내주셨다. 제가 계속 보여 드린 그림들도 다 소품으로 사용됐다. 다솜이 방 안에 다 걸려있다”라고 말해 이목을 모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