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효리 "유기견 코로나19로 캐나다 입양 막혀, 도움 기다려" [전문]

  • 등록 2020-03-30 오전 10:00:14

    수정 2020-03-30 오전 10:00:14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가수 이효리가 코로나19 확산에 캐나다 입양길이 막힌 유기견을 위한 도움을 요청했다.

(왼쪽부터)이효리가 29일 SNS에 올린 캐나다 입양 도움 요청 유기견 사진, 이효리와 이효리의 반려견. (사진=이효리 인스타그램)
이효리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여름 사방이 가려진 뜬장에서 방치된 채 비참한 삶을 살던 쥬쥬를 만나 꺼내주게 되었습니다”라며 “다행히 캐나다에 입양하겠다는 분이 생겨 우리 모두 기뻐했는데 또 한 번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도움 주실 분이 있다면 기다리겠다”고 적으며 입양될 유기견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효리는 또 유기견 해외입양을 진행하는 비영리단체에서 캐나다, 미국 시민권, 영주권자 중 캐나다에 갈 사람을 찾는 내용이 담긴 공지 글도 공유했다.

해당 공지글에는 코로나19로 캐나다가 외국인 입국 금지를 선언하면서 해외입양이 확정된 유기견들이 비행기를 탈 수 없으니 도움을 요청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한편 이효리는 자신이 직접 유기견들을 입양해 키우는가 하면 유기견과 관련한 각종 봉사활동에 참여하며 관련 사회문제에 목소리를 내왔다.

아래는 이효리의 인스타그램 글 전문.

지난여름 사방이 가려진 뜬장에서 방치된채 비참한 삶을 살던 쥬쥬를 만나 꺼내주게 되었습니다. 다행이도 캐나다에 입양하겠다는 분이 생겨 우리 모두 기뻐했는데 또한번 어려움을 겪고있네요.. 우리모두가 어려운 지금이지만 도움주실분이 있다면 기다릴께요.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