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아프리카서 부산세계박람회 전폭적인 지지 요청

송호성 기아 사장, 첫 외교부 장관 기업인 특사 자격 유치활동
남아공·짐바브웨·모잠비크 등 주요 관계자들 면담
국가들 공감대 확보 주력하며 국가별 실질적 득표활동 나서
  • 등록 2022-09-25 오전 9:00:00

    수정 2022-09-25 오전 9:00:00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현대자동차(005380)그룹이 유럽 다음으로 투표권이 많은 아프리카 지역에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활동을 펼쳤다.

송호성 기아 사장이 19일 남아프리카공화국 행정수도 프리토리아에 위치한 산업통상부 청사에서 기아 송호성 사장(오른쪽)이 에브라힘 파텔 남아공 산업통상부 장관(왼쪽)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부산세계박람회, 신흥·선진국 연결 가교 역할할 것”

현대차그룹은 25일 송호성 기아(000270) 사장이 지난 18일부터 5박 6일 동안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모잠비크공화국, 짐바브웨공화국을 잇따라 방문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펼치고 23일 귀국했다고 밝혔다.

송호성 사장은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첫 외교부 장관 기업인 특사 자격으로 방문했다. 송 사장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행정수도 프리토리아에서 에브라힘 파텔 산업통상부 장관과 은톰비조드와 랄리 국제교류협력부 차관보를 차례로 만나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전폭적인 지지를 부탁했다.

송 사장은 “한국은 단기간에 개도국에서 10대 경제국으로 성공적으로 도약한 나라로 이 경험을 바탕으로 신흥국과 선진국을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다”며 “2030부산세계박람회는 이러한 역할을 하는데 최적의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서는 카스 쿠바디아 남아공 경제인연합회장, 미켈 마바사 남아공자동차협회장 등 경제계 주요 인사들을 만나 경제와 자동차산업계도 부산 유치를 지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송 사장은 지난 20일에는 모잠비크공화국 수도 마푸투를 방문해 엘데비나 마테룰라 문화관광부 장관, 질베르토 멘데스 스포츠사무국장(차관급) 등과 면담을 가지며 부산 유치전을 이어갔다.

송 사장은 다음 날인 21일에는 짐바브웨공화국 수도 하라레로 넘어가 콘스탄티노 치웬가 짐바브웨 부통령과 데이비드 무사바야나 외교부 부장관 등 고위급 인사를 만나 부산의 경쟁력과 미래비전을 설명하는 등 부산 유치의 당위성을 알렸다. 송 사장은 이들 국가의 주요 인사들을 만난 자리에서 “한국은 과거 전쟁과 빈곤 등 다양한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한 경험이 있다”며 “현재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기후변화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한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는 국가로 도약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러한 관점에서 한국은 전세계가 당면한 과제 해결과 인류의 새로운 미래를 설계하는 세계박람회 개최 목적에 가장 부합하는 나라”라며 “부산세계박람회를 통해 신흥국과 선진국간 교량 역할을 하며 미래사회 모습을 제시할 수 있는 최적의 국가”라고 송 사장은 강조했다.

기아 송호성 사장(오른쪽 세번째)이 지난 20일 모잠비크공화국 수도 마푸투에 위치한 오찬장소에서 엘데비나 마테룰라 모잠비크 문화관광부 장관(왼쪽 세번째), 질베르토 멘데스 스포츠사무국장(왼쪽 두번째), 양측 관계자들과 함께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관련 논의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조직 확대

송 사장은 또 아프리카 지역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현대차그룹과의 협력사업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는 등 방문 국가들의 공감대를 얻는데 주력했다. 송 사장은 향후 이들 국가들이 전기차 보급을 본격 추진 시 현대차그룹의 충전 인프라 구축과 운영 경험을 공유하고 전세계로부터 호평이 쏟아지고 있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를 공급하는 등 적극 협력하겠다고 제안했다. 송 사장은 또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를 이들 국가에 확대 시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2012년부터 시작된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는 아프리카 지역을 중심으로 중등학교와 보건센터, 직업훈련센터 등을 건립·운영한 후 현지에 이양하는 중장기적 관점의 자립형 모델로 진행되고 있다. 이와 함께 송 사장은 아프리카 지역의 자동차 인재 육성을 위해 현지 대학 자동차학과와 연계한 교육프로그램 운영, 교보재 지원 등을 제안했다. 현대차그룹은 현재 아프리카 14개국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13년부터 모잠비크 자발라 지역에 중등학교 건립과 스쿨버스와 이동보건소 차량 지원 등의 사회공헌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남아공에서 2015년부터 학교 내 도서관 건립과 교보재 제공 등 교육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 아프리카는 총 45개국의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유럽(48개국) 다음으로 많은 규모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상당히 중요한 지역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8월 국내 대기업 가운데 가장 먼저 그룹차원의 전담조직인 부산엑스포유치지원전담팀(TFT)을 구성했고 최근 전담팀 조직을 확대하고 실질적인 득표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전담팀을 담당하고 있는 송 사장은 기아 유럽총괄법인장과 글로벌사업관리본부장 등을 역임한 글로벌 전문가로 지난 2007년 국제박람회기구 본부가 있는 프랑스 파리에서 ‘2012 여수세계박람회’ 유치활동을 펼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