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줌인]미래차·카셰어링·구독까지 스마트모빌리티로 한발 앞서간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승부수
  • 등록 2018-12-18 오전 5:00:00

    수정 2018-12-18 오전 5:00:00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점을 위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의 보폭이 빨라지고 있다. 지난 9월 정 수석부회장이 승진한 이후 현대자동차그룹은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개발에 속도를 내는 한편, 카셰어링, 카헤일링 등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에도 속속 진출하고 있다. 자동차 공유 사업에 이어 최근에는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구독(subscription)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을 출시했다.

현대차그룹의 변화는 기존 완성차 제조업체에서 볼 수 없던, 정보기술(IT) 기업에 버금가는 속도로 이뤄지고 있다. 이는 정 수석부회장이 평소 “현대차를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탈바꿈하겠다”, “살아남기 위해서는 IT 기업보다 더 IT 기업다워야 한다”고 말해온 것과 맥을 같이 한다.

그는 지난 14일 현대·기아자동차 하반기 해외법인장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도 “내년을 ‘V자 회복’의 원년으로 삼고, 미국·중국 등 핵심시장을 중심으로 판매와 수익성을 확대해 나가자”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고객보다 한발 앞서 생각해 고객을 위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는 최근 단행한 경영진 인사에도 그대로 반영됐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2일 지영조 현대·기아차 전략기술본부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켰다. 스마트시티, 모빌리티, 로봇, 인공지능(AI) 등 핵심과제 수행과 전략투자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서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차량성능담당 사장을 외국인 최초의 연구개발본부장에 임명한 것에서도 미래 핵심 경쟁력 강화 차원으로 풀이된다.

이번 인사를 계기로 현대차그룹의 변화는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순혈주의를 버리고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들과의 협업이 속도를 내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현대차는 지난해 음성인식 정보검색 업체인 사운드하운드, 자율주행 업체인 옵시스와의 전략적 협업을 발표한 데 이어 올해는 오로라(자율주행), 아이오닉머티리얼(배터리), 메타웨이브(자율주행), 그랩(카헤일링), 바르질라(배터리), 오토톡스(통신반도체), 카넥스트도어(카셰어링)에 대한 투자 및 협력을 속속 발표했다. 특히 현대·기아차가 동남아시아 최대 카헤일링 업체인 그랩에 투자한 규모는 역대 최대인 2억7500만달러(약 3120억원)에 달한다.

미국-유럽-아시아를 잇는 ‘모빌리티 비즈니스 벨트’도 구축했다. 미국에서는 모빌리티 서비스 전문업체 미고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고, 유럽에서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아이오닉EV를 활용한 카셰어링 사업을 벌이고 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인도 카셰어링 업체 레브 △국내 라스트 마일 배송 서비스 전문 업체 메쉬코리아 △동남아시아 최대 카헤일링 업체 그랩 △중국의 라스트 마일 운송수단 배터리 공유 업체 임모터 △호주의 P2P 카셰어링 업체 카넥스트도어 등에 선제적 투자를 단행했다.

지난달에는 뇌공학, 생물학, 심리학 등 이종(異種) 분야와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미래 모빌리티 기술 확보를 위해 ‘현대 비저너리 챌린지(Hyundai Visionary Challenge)’를 런칭하고, 첫 번째 파트너로 미국 브라운 대학교를 선정했다.

현대·기아차는 내년에도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권역별 시장에 적합한 모빌리티 전략을 수립하고, 전략기술본부 및 연구개발(R&D)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창의적 모빌리티 서비스를 개발한다는 전략이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의 미래 모빌리티 행보는 현대차그룹의 생존과도 직결된 문제다. 현대차그룹 글로벌경영연구소에 따르면 내년 세계 자동차 시장은 미국의 수요 감소와 유럽 및 중국의 시장 정체 속에 0.1%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이다. 미래 모빌리티 시장은 이같은 위기의 돌파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 수석부회장은 “모든 변화와 혁신은 ‘기본’에서 시작한다”며 “‘누가 더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느냐’는 기본적 질문에 답하는 기업만이 생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