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선수로 출전한 오리기·바이날둠, 리버풀에 결승 선물

  • 등록 2019-05-08 오전 10:01:59

    수정 2019-05-08 오전 10:01:59

디보크 오리기.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대체 선수로 출전한 디보크 오리기와 조르지니오 바이날둠이 리버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이끌었다.

리버풀은 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18~19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홈 경기에서 바르셀로나를 4-0으로 제압했다. 리버풀은 이날 승리로 1, 2차전 합계 4-3을 만들었고 결승에 안착했다.

리버풀은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서 바르셀로나에 0-3으로 패하며 결승 진출이 어려워 보였다. 여기에 올 시즌 리버풀의 공격을 책임진 모하메드 살라와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부상으로 빠진 만큼 바르셀로나의 결승 진출을 예상하는 이가 더 많았다.

그러나 축구공은 둥글었다. 리버풀은 안필드에서 모든 걸 불태웠고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0-3 패배를 뒤집는 대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리버풀의 승리를 이끈 건 대체 선수로 출전한 오리기와 바이날둠이다. 오리기와 바이날둠은 이날 멀티골을 기록하며 리버풀 결승 진출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올 시즌 주연보다는 조연에 가까웠던 오리기는 사타구니 부상을 당한 피르미누를 대신해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했다. 그러나 오리기가 올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1경기에 출전해 3골 1도움을 기록한 게 전부였던 만큼 선발 투입에 물음표가 달렸다.

그러나 오리기는 경기 시작 7분 만에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꿨다. 오리기는 전반 7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결승 진출의 불씨를 지폈다. 후반 34분에는 오리기가 안필드의 기적을 완성했다. 오리기는 바르셀로나 수비의 방심하는 틈을 놓치지 않으며 1, 2차전 합계 4-3을 만드는 결승골을 넣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바이날둠은 앤드류 로버트슨이 전반 막판 부상을 당하자 후반 시작과 동시에 투입됐다. 바이날둠은 경기장에 들어가자마자 존재감을 발휘했다. 그는 특유의 저돌적인 돌파와 움직임으로 리버풀 공격의 활력을 불어넣었다.

조르지니오 바이날둠. (사진=AFPBBNews)
바이날둠은 후반 9분 리버풀의 두 번째 해결사로 등장했다. 그는 오른쪽 측면에서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가 올려준 크로스를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분위기를 탄 바이날둠은 2분 뒤에도 골맛을 봤다. 그는 왼쪽에서 제르단 샤키리가 올려준 크로스를 강력한 헤딩 슈팅으로 바르셀로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살라의 공백을 메운 샤키리도 제 역할을 톡톡히 했다. 샤키리는 바이날둠의 두 번째 골을 돕는 등 90분 다니얼 스터리지와 교체될 때까지 운동장을 누비며 리버풀 승리에 큰 힘을 보탰다.

대체 선수로 출전해 리버풀에 승리를 선물한 오리기와 바이날둠의 활약은 평점으로도 나타났다. 유럽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오리기에게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인 8.9점을 줬다. 바이날둠은 두 번째로 높은 8.7점을 기록했다.

베이날둠은 경기 후 BT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1차전이 끝난 뒤 홈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4골을 넣을 수 있다고 자신했다”며 “많은 이들이 결승 진출이 어렵다고 생각했지만 우리는 축구에서 모든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 스트레칭 필수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