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배송 서비스’ 업그레이드 나선다

일요일 방송상품 익일 배송 서비스 도입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H몰 새벽배송도 강화
  • 등록 2019-05-26 오전 6:00:00

    수정 2019-05-26 오전 6:00:00

(사진=현대홈쇼핑)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현대홈쇼핑(057050)은 배송 서비스 업그레이드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현대홈쇼핑에 따르면 먼저 일요일 방송상품 익일(월요일) 배송 서비스를 도입한다.

기존 일요일 방송 상품을 주문하면 다음날인 월요일 물류센터에서 출고돼 화요일에 고객에게 배송되던 것을 하루 앞당긴 것이다.

배송 서비스가 상품·가격 경쟁력 못지 않게 중요한 구매 결정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기존보다 배송 속도를 높인 서비스를 운영하기로 했다.

회사측은 이번 익일 배송 서비스 도입에 따라 연간 약 80만명의 고객이 주문 상품을 월요일에 받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오후 1시 이전 방송 상품을 주문하면 당일 오후 6시까지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H익스프레스’ 배송 서비스도 강화한다. 기존 서울 일부와 경기 분당구에서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한 것이다. ‘H익스프레스’ 배송 가능 상품군도 기존 라씨엔토·J BY 등 현대홈쇼핑 단독 패션 브랜드와 명품(클럽노블레스 방송 상품)에서 이미용, 건강보조식품까지 다양화했다.

식품 상품군 배송 속도를 높이기 위해 TV홈쇼핑과 현대H몰 배송 서비스도 업그레이드에 나선다.

우선 TV홈쇼핑 식품 방송의 경우 주로 오후 4시에서 6시 사이에 편성되는 점을 고려해 오토바이로 당일 오후 10시 이전에 주문한 상품을 배송하는 ‘H퀵’ 배송 서비스를 본격 가동한다. 서비스 지역은 서울 3개구(강남·서초·송파) 및 경기 분당구다.

현대홈쇼핑은 ‘H퀵’ 배송 서비스에 대한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판단, ‘H퀵’ 배송 가능 상품수와 서비스 지역을 늘리기 위해 서울 장지동에 냉동식품 전용물류센터도 마련했다. 물류 및 배송 인프라를 강화해 단계적으로 ‘H퀵’ 서비스 확대 운영을 검토 중이다.

현대H몰 ‘싱싱냉동마트 새벽배송 서비스’도 주문 마감 시간을 기존 오후 3시에서 오후 4시로 1시간 늦췄다. 새벽배송 가능 상품도 냉동상품에서 유제품·상온식품까지 다양화했다.

도입 당시 서울과 경기 신도시 지역에 한해 운영되던 배송 지역도 경기·인천(일부지역 제외)으로 확대해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에서 새벽배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곽현영 현대홈쇼핑 고객만족사업부장(상무)은 “유통업계의 다양한 배송 서비스와 속도 경쟁이 구매를 결정짓는 핵심 경쟁력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고객들이 구매한 상품을 최대한 빠르고 안전하게 배송할 수 있는 물류 인프라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