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기의 헌책방]① '서울 미래유산' 헌책방이 사라져간다

9월 개학 시즌에도 발길 끊겨
생계형 중고서점 400여곳 남아
'서울 미래유산' 지정에도 지원 미미
  • 등록 2019-09-11 오전 12:10:00

    수정 2019-09-11 오전 7:49:35

서울 청계천 헌책방 거리 (사진=서울 중구청).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서울 미래유산’ 헌책방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한때 신학기 시즌이 되면 북적거렸던 청계천 헌책방 거리는 9월 개학 시즌에도 찾는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다. 서울뿐 아니라 광주와 대전·인천 등 오랜 시간 명맥을 이어왔던 헌책방 거리가 시대의 변화에 따라 사라질 위기에 놓여있다.

출판업계에 따르면 생계형 중고서점은 현재 전국적으로 400여 곳이 남아있다. 2010년 이후 생겨나기 시작한 알라딘과 예스24 등 기업형 중고서점은 해마다 숫자가 늘어나 현재 100곳 정도가 영업 중이다. 최근 서울도서관에서 시행한 ‘서점 전수조사’에 따르면 서울에 있는 헌책방은 2016년 100개, 2018년 104개로 나타났다. 2년새 중소규모 헌책방은 8개가 폐업했지만, 대형 프랜차이즈 중고서점은 그 수가 늘어났다.

대부분의 생계형 중고서점은 1인이 수십년간 운영해 온 경우가 많다.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서 진행한 ‘2017 온·오프라인 중고서점 실태조사’에 따르면 개인 경영 중고서점들의 평균 영업 기간은 23.25년이었다. 30년 이상 운영했다는 응답도 34%였다. 2017년 상반기 매출액이 지난해에 비해 어떤지 묻는 질문에는 무려 79.2%가 감소했다고 답했다.

청계천 헌책방 거리는 2013년 서울시로부터 시민생활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서울 미래유산’으로 선정됐다. 서울 미래유산은 다수의 시민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공통의 기억과 감성을 지닌 근·현대 서울의 유산을 뜻한다. 서울시에서 2013년부터 시작해 현재까지 총 461개를 선정했다. 하지만 임대료 지원 등의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지기보다 수리비와 홍보물 제작 등 최소한의 지원만 하고 있다.

서울시 문화정책과 미래유산팀의 한 관계자는 “‘서울 미래유산’은 문화재 지정이 아닌 보존 가치가 있는 유·무형 자산을 시민들에게 보다 많이 알리기 위한 것”이라며 “헌책방 뿐 아니라 400여개가 넘는 자산을 10억원의 예산으로 관리하다보니 개개인의 어려운 사정들을 다 도와주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과거의 모습은 간직하면서도 시대적 흐름에 맞는 변화를 모색하는 것이 헌책방의 위기를 막는 하나의 방안이 될 수 있다. 부산의 유명한 보수동책방골목은 빈티지한 감성과 아기자기한 공방, 카페 등을 결합해 부산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한번쯤 둘러보는 관광명소로 만들었다. 최근에는 부산시에서 보수동책방골목번영회 등과 손잡고 책방골목 관련 콘텐츠를 유튜브로 선보이는 북튜브(Book+Youtube) 사업도 시작했다.

정병호 평화시장서점연합회 회장은 “많은 헌책방들이 여전히 장사도 안되고 힘들다”면서도 “헌책방도 시대상에 따라 변화를 받아들여야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