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김정유의 웹툰파헤치기] 신선한 고양이 세계관… 네이버웹툰 ‘집사레인저’

‘지상최대공모전 2019’ 웹툰 2기 라운드 대상 수상작
고양이의 세계정복 세계관 그려, 다양한 장르 혼합
병맛 소재와 연출 참신, 고양이 세계 상상력 놀라워
  • 등록 2020-05-23 오전 6:00:00

    수정 2020-05-23 오전 6:00:00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국내 웹툰시장이 최근 급격히 외형을 키우고 있다. 신생 웹툰 플랫폼이 대거 생기면서 주요 포털 웹툰과 함께 다양한 작품들이 독자들에게 소개되고 있다. 전연령이 보는 작품부터 성인용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갖고 있는 유료 웹툰들이 독자층도 점차 넓혀가고 있는 모습이다. 단순 만화를 넘어 문화로까지 확대될 수 있는 대표 콘텐츠, 국내 웹툰 작품들을 낱낱이 파헤쳐 본다.(주의:일부 스포일러를 담고 있습니다)

네이버웹툰 ‘집사레인저’ 중 한 장면. (그림=네이버웹툰)
◇네이버웹툰 ‘집사레인저’

기르던 고양이가 빌딩만 해진다면? 대형화한 고양이가 사람들을 사냥한다면? 우리에게 친숙한 애완동물 고양이가 인류 공공의 적이 된다는 발상이 참으로 새롭다. 그간 어류, 곤충 등이 인류의 실수(환경오염이라든지 과학기술 오용이라든지)로 거대화하고 괴물화하는 내용의 콘텐츠가 많았지만 고양이를 ‘대립해야 할 대상’으로 표현한 작품들은 흔치 않았다. 그만큼 고양이나 개들이 오랜 인류 역사상 가장 친숙한 동물이기 때문이었을테다. 네이버웹툰 ‘집사레인저’는 고양이와 인간의 관계를 재치있게 표현해 눈길을 모은다.

‘집사레인저’는 네이버웹툰 ‘지상최대공모전 2019’ 웹툰 2기 라운드 대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고양이들이 세계를 정복한다는 세계관을 구축, 냥인(고양이족)과 집사레인저(인간)의 대결을 그렸다. 집사레인저는 고양이들에게 간택된 이른바 ‘용사’다. 팔찌같은 변신 기계를 통해 ‘캣슈트’를 입고 거대화한 고양이들에 대항한다. 단순히 물리친다는 개념보다 거대화한 고양이들을 다시 제자리로 돌려놓는 일을 한다. 더불어 ‘집사레인저’는 공룡 멸종과 인류 탄생이 캣닙 재배와 연관됐다는 점, 고양이가 귀여움의 대명사로 꼽히는 것이 냥인들의 세뇌파 때문이라는 설정 등 애묘인들에게 구미가 당길만한 내용들을 담았다.

‘집사레인저’의 주인공은 여고생 혜민. 어느 날 급작스런 거대 고양이 소식을 듣고 서둘리 귀가한 혜민은 자신의 고양이 ‘치와’에게 놀라운 얘기를 듣는다. 치와가 내민 팔찌로 변신한 혜민은 거대 고양이가 나타난 현장에서 만난 또 다른 집사레인저 최호열과 가까스로 사태를 막는다. 거대 고양이를 세상에 푼 것은 다른 아닌 냥인들. 이중 ‘검은 고양이 네로’는 예상치 못한 혜민의 등장으로 에너지원 ‘냥잼’을 빼앗기자 또 다른 에너지원 ‘캔캣’을 구하기 위해 나선다.

이 웹툰은 초반부터 무작정 세계관을 들이민다. 때문에 처음 보는 독자들은 의아해하다가 작품의 세계관에 적응하게 되는 식이다. 다양한 장르의 소재들이 복합적으로 연계하면서 독자들에겐 신선함을 준다. 일본 전대물 같은 느낌을 주는가 하면 ‘조의 영역’ 같은 신비스러움도 가져다 준다. 전반적으로 웹툰 분위기는 밝다. 대립해야 하는 거대 고양이의 외모도 너무나 사랑스럽다. 냥잼을 빼앗으면 다시 귀여운 고양이로 돌아가는 등의 설정도 다른 유사 작품들과는 다른 점이다. 기본적으로 작가의 고양이에 대한 애정이작품 곳곳에 묻어져 있다.

그림=네이버웹툰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