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2.57 13.49 (+0.43%)
코스닥 1,015.88 5.51 (+0.55%)

오세훈 시장 맞는 서울…부동산시장 향배는

5년내 36만가구 공급…절반은 재건축·재개발 사업
정비사업구역 중심 가격 상승 가능성도
하반기 입주물량 감소·선거 이슈 등 상승 재료 많아
시장 안정화 위해선 공급 시그널…과감한 규제 철폐해야
  • 등록 2021-04-08 오전 5:00:00

    수정 2021-04-08 오전 5:00:00

서울시장 보궐선거 투표일을 하루 앞둔 6일 오후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은평구 불광천변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서울시를 이끌 새로운 수장으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자가 당선됐다. 이번 선거는 부동산 심판론이라고 할 정도로 각종 부동산 이슈 속에 선거전이 치러진 만큼 신임 시장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7일 전문가들은 오세훈 시장이 들어선 이후 재개발·재건축 추진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이 상승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오세훈 시장은 선거 공약으로 5년 내 36만가구 공급을 내걸었다. 이 중 절반 가량인 18만5000가구를 재건축·재개발 사업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과거 뉴타운 시절을 생각해보면 된다”면서 “다주택자들이 6월1일 양도세 중과로 내놓은 매물 중 재개발·재건축 기대감이 있는 지역의 경우 매물을 다시 거둬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 영등포구 63아트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시내에 아파트들이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벌써부터 재건축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신고가가 나타나고 있다. 지난 5일 압구정현대7차 전용 245㎡은 80억원이 매매되며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직전 신고가인 67억원보다 13억원이 높다. 같은 날 현대 2차 전용 160㎡ 아파트도 직전 신고가보다 11억8000만원 상승한 54억 3000만원에 매매계약이 이뤄졌다.

압구정 재건축 아파트의 경우 2년 실거주 의무 규제를 피하기 위해 조합설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압구정4구역(현대8차, 한양3·4·6차)과 5구역(한양1·2차)은 지난 2월 조합설립인가를 받았고, 현재 3구역(현대 1~7·10·13·14차·대림빌라트)은 조합설립인가를 추진 중이다.

일각에서는 최근 집값 급등에 따른 피로감으로 파급력이 제한적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해 가파르게 상승했던 서울 집값은 올해 들어 거래량이 줄면서 진정세를 나타내고 있다.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서울 집값 상승률은 △1월 1.27% △2월 1.14% △3월 0.96%로 둔화되고 있다.

김규정 한국투자증권 자산승계연구소장은 “재건축·재개발 호재 지역에서 호가가 제한적으로 오르면서 확장성이 크지 않을 수 있다”면서 “서울 아파트의 웬만한 지역은 키맞추기를 끝냈다. 추격 매수로 이어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하반기가 될수록 집값 상승 재료가 더 많아진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하반기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중과가 커지면서 다주택자 매물을 사라지고 입주 물량은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면서 수급 불균형 문제가 심화될 수 있다”면서 “특히 곧바로 대선 이슈로 이어질 경우 각종 개발 공약이나 규제 완화 정책이 쏟아질 수 있어 주춤했던 집값 상승세가 다시 재개될 수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7~12월)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은 1만2911가구다. 지난해 같은 기간(2만2557가구)대비 절반 가량으로 줄었다.

다만 전문가들은 일시적인 집값 상승에도 과감한 규제 완화로 민간 공급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의 경우 정비사업 절차의 인허가권을 갖고 있고, 재건축 아파트 안전진단에 대한 광역시·도 권한이 강화하면서 서울시장의 의지에 따라 완화될 여지가 있다. 이미 오 시장은 “취임하면 일주일내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풀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고준석 동국대 법학과 겸임교수는 “단기적으로 집값이 오를 수 있는데다 즉각적인 공급이 이뤄지는 것은 아니지만 시장에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공급 시그널을 줘야 한다”면서 “그래야지만 집값을 안정화시킬 수 있고 실제로 중장기적으로도 공급을 늘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