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시장 규모 3000조원… 쑥쑥 크는 출장여행시장

비즈니스 출장여행시장 주목하는 '네이버'
2028년 출장여행시장 2조11억 달러로 성장
경제·외교 갈등 상황에도 수요 꾸준히 유지
블레저 트렌드 확산 출장여행시장 급성장
  • 등록 2022-10-06 오전 6:05:40

    수정 2022-10-06 오전 9:56:47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 (사진=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이데일리 이선우 기자] 네이버가 비즈니스 출장으로 여행 서비스를 확대하려는 이유는 시장이 빠르게 커지고 있어서다. 일반여행보다 씀씀이가 큰 출장여행 고객을 늘려 주력사업인 커머스 분야의 성과를 늘리는 효과도 기대해 볼 수 있다.

글로벌 비즈니스여행 협회(GBTA)는 세계 출장여행 시장 규모가 2020년 6959억 달러(약 1002조 7919억 원)에서 연평균 13%씩 성장해 오는 2028년 2조11억 달러(약 2883조 6011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업들의 출장여행 지출은 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2020년 52% 급감했지만, 기업의 대외활동 재개로 일반여행 시장보다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게 협회의 설명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얼라이드 마켓 리서치는 최근 비즈니스 여행시장 동향 보고서에서 “일과 여행을 동시에 즐기는 ‘블레저(비즈니스+레저)’ 수요 증가와 각국 정부의 중소기업 글로벌화 정책이 기업체 출장여행 시장의 가파른 성장을 이끌고 있다”고 분석했다.

출장여행은 외부 요인에 따른 수요 변화가 크지 않다는 점도 네이버가 여행 서비스 확장에 나서게 된 요인으로 꼽힌다. 여행시장은 중국, 일본과의 외교·통상 갈등으로 인해 수요가 급락하는 등 직격탄을 맞았다. 이런 상황에서도 기업의 비즈니스 출장은 양국 간 협의 하에 그 수요가 꾸준히 유지됐다. 각국이 국경이 굳게 걸어 잠궜던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중에도 기업의 비즈니스 출장여행은 필수 경제활동에 포함돼 일반여행보다 먼저 시장이 재개됐다.

업계 관계자는 “아직 국내엔 출장여행 시장 규모를 보여주는 구체적인 데이터가 없지만 일반여행보다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만은 확실하다”며 개별 기업의 출장 수요를 하나로 모으면 그 규모는 작지 않을 것으로 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