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설문 No.1 아이돌③]`최고 미남·미녀` 최시원·윤아

  • 등록 2011-09-21 오전 10:06:44

    수정 2011-09-21 오전 10:10:17

▲ 2PM과 소녀시대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2011년 대한민국은 아이돌 그룹의 격전지다. 올해 안에 보이·걸 그룹이 총 100팀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각 그룹들에 대한 평가는 대부분 인기로 이뤄진다. 그 평가의 주체는 대중, 팬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각 그룹, 그 멤버들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보컬트레이너 30명에게 가창력, 안무가(댄서 포함) 27명에게 퍼포먼스, 성형외과 의사 18명에게 외모에 대한 설문을 각각 실시했다. <편집자 주>

◇ 성형외과 의사들이 뽑은 아이돌 외모 종결자

남녀를 막론하고 조각 같은 외모 역시 아이돌 그룹에 팬들이 환호하게 만드는 요소다. 남자그룹 최고의 외모에서 2PM과 슈퍼주니어가 각각 6표와 5표를 획득하며 1위 각축을 벌였다.

아이디병원 성형외과 김준성 원장은 2PM에 대해 “가장 균형잡힌 외모다. 이목구비가 또렷하고 특히 남성미를 돋보이게 하는 콧날이 날렵하고 또렷하다”고 설명했다. 이 병원 박상훈 병원장은 “슈퍼주니어는 평균 나이가 20대 중반을 넘어섰지만 갈수록 멤버들의 남성미가 돋보이기 시작한다”며 최고로 꼽았다.

동방신기와 빅뱅이 각각 2표를 얻어 남자그룹 외모 순위 3위를 차지했다. 원진성형외과에서는 “동방신기는 작은 얼굴에 개성 있고 또렷한 이목구비를 지니고 있으며 호감형 외모다. 빅뱅은 남성스러운 얼굴형 라인과 스스로의 장, 단점을 잘 파악하는 패션센스까지 있다”고 평했다.

남자그룹 멤버별로는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조각미남”이라는 찬사와 함께 4표, 2PM 닉쿤은 “몸매 비율이 좋고 동안”, 택연은 “동서양의 장점이 조합된 외모”라는 평가로 각각 3표를 얻으며 경쟁했다.

 
▲ 최시원과 윤아


여자그룹에서는 소녀시대가 9표로 1위였다. 원진성형외과 한 원장은 “소녀같은 모습, 섹시한 모습, 귀여운 모습 다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티아라가 4표로 2위, 카라와 에프엑스(f(x))가 각각 2표를 얻어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원진성형외과 원장들은 “티아라는 어떤 콘셉트도 잘 어울리고 에프엑스는 여성스러움과 섹시함, 귀여움, 중성적인 이미지를 모두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아이디병원 서영태 원장은 “카라는 전반적으로 계란형의 갸름한 얼굴형을 갖고 있으면서 큰 눈들이 매력적이다. 여신이라 불리는 박규리부터 아무로 나미에를 닮은 구하라, 점점 미모를 발하는 강지영 등 멤버들의 외모 수준이 높다”고 말했다.  
여자그룹 멤버 별 외모 순위에서도 소녀시대 윤아가 7표로 압도적 1위를 했다. 아이디병원 이태성 원장은 “윤아는 여성스럽고 부드러운 얼굴 윤곽에 눈, 코, 입이 크고 또렷해 조화를 이루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녀시대 유리는 “튀지 않고 얌전하며 선한 이미지”, ‘김태희 닮은꼴’로 유명한 티아라 지연은 “서글서글한 매력적인 눈매가 돋보인다”는 평가와 함께 공동 2위를 했다.

▶ 관련기사 ◀ ☞[전문가 설문 No.1 아이돌②]빅뱅·2ne1 `아이돌 대표 춤꾼` ☞[전문가 설문 No.1 아이돌①]이창민·효린 `가창력 종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