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원더스 OB모임, 연천 미라클에 훈련 지원금 전달

  • 등록 2016-01-14 오전 9:05:35

    수정 2016-01-14 오전 9:05:35

[이데일리 스타in 박은별 기자]독립야구단 연천 미라클이 12일 서초구에서 원더스 OB모임 회원들로부터 훈련 지원금을 전달 받았다.

원더스 OB모임 소속으로 김종민(kt 위즈, 포수), 김경열(前 고양 원더스, 투수)가 전달식에 참가했다.

고양 원더스는 지난 3년간 24명의 선수를 프로에 입단 시키며 독립 야구단으로 중요한 역할을 했지만 2014년을 마지막으로 해체 되어 많은 야구인들의 아쉬움을 샀다. 원더스 OB 모임 회원들은 독립 야구단 선수시절을 떠올리며 연천 미라클에 후원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특히 이 훈련지원금은 고양 원더스 OB모임 회원들이 십시일반 모아서 마련하였기에 더욱 의미가 크다.

김종민은 “원더스 출신으로서 우리가 받은 관심과 사랑을 언젠가는 사회에 환원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자체적으로 원더스 OB 모임을 조직해 모금을 해왔다. 그러던 중 보도자료를 통해 연천 미라클의 소식을 접하게 되었고 독립 야구단 후배들을 위해 후원하기로 뜻을 모았다. 나 역시도 프로에서 연천 미라클의 소식을 들으며 예전의 기억들을 되짚으며 초심을 찾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고 후원 계기를 밝혔다.

이어 김경열 선수는 “프로팀에 다시 입단하는 것이 매우 힘든데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도전하는 모습이 자랑스럽다. 유니폼을 다시 입고 야구를 한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 절대로 자신감을 잃지 말고 지금의 시간들을 즐겼으면 좋겠다. 포기하지 않으면 목표에 반드시 도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올해 연천 미라클에는 유난히 원더스 출신 선수들이 많았다. 이강혁, 오무열, 김영원, 채하림 등이 소속팀이 해체 되면서 연천 미라클에 찾아왔다. 이들은 창단 첫 해 팀의 주축 선수로 활약하며 선수단 내부의 솔선수범이 되었다. 특히 이강혁 선수는 작년 겨울 NC 다이노스에 입단하며 마침내 재기의 꿈을 이뤘다.

이어서 연천 미라클은 2016 시즌을 준비하기 위해 트라이아웃을 실시한다. 2월 18일~19일 양일에 걸쳐 진행된다. 트라이아웃 참가자는 연천 미라클 공식 홈페이지(www.miracle-baseball.com)에서 지정된 양식을 다운받아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이외에도 연천 미라클은 3월 시즌이 시작하기 전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추가 스폰서 모집에 심혈을 기울이며 이번 시즌 선수단의 실력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