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슬기로운 투자생활]트럼프의 탈 쓴 아베…시장반응도 똑닮아

G2 무역분쟁 불확실성에 1년 내내 흔들렸던 시장
증권가 "日과 협상 해도 불확실성 장기화될 것"
  • 등록 2019-07-11 오전 5:10:00

    수정 2019-07-11 오전 8:27:49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마치 데자뷔 같습니다. 일본의 대(對) 한국 무역보복 조치에 대한 시장 반응이 마치 미·중 무역분쟁 국면의 그것과 똑 닮았기 때문입니다. 양국이 협상을 위해 한자리에 모여앉는다 해도 시장은 바로 사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는 점, 분쟁이 장기화될 가능성을 따져본다는 점이 그렇습니다.

미·중 무역분쟁이 이번달로 꼭 1년을 맞이했습니다. 그 후 1년 동안 양국은 몇 번이고 협상을 위해 한 자리에 마주앉았습니다. 그러나 협상은 언제나 ‘휴전’이라는 결과만 가져왔을 뿐 ‘종전’을 가져다 주진 못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지난해 12월과 올해 6월, 두 번의 G20 정상회담서 만났을 때도 마찬가지였죠.

이렇다 보니 1년 넘게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은 글로벌 주식시장을 짓누르고 있습니다. 두 정상이 만날 때도 타결 기대감이 잠깐 시장에 반영될 뿐, 며칠만 지나면 다시 무역분쟁 불확실성이 안개처럼 주식시장 전망을 뿌옇게 만들고 있죠. 실제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에서 미·중 정상이 만나 휴전에 합의했지만 이후 화웨이 제재를 시작하기도 했습니다. 두 정상이 만났을 지언정 무역분쟁이 어디로 튈지는 누구도 알 수 없는 상태인 겁니다.

최근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나선 일본도 비슷한 행보를 보일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단 일본은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제3국 중재위원회 설치’에 대한 한국 측 답변시한을 오는 18일로 못박은 상탭니다. 시장은 이때까지 한국 정부가 답변을 내놓지 않는다면 일본이 추가 보복에 나설 수 있다고 보고 있죠. 한국 정부는 여전히 이 제안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만에 하나 18일 중재위원회가 설치 되더라도 수출 규제에 따른 부정적 영향은 지속된다는 보는 시각이 제기됩니다. 원래 20~30일에 불과했던 한국 수출 심사기간이 지난 4일부로 최대 90일까지 연장됐는데, 일본이 이 기간동안 수출 허가를 최대한 지연시키는 한편 90일이 지난 이후에도 수출 불가 판정을 내려 수출 자체를 막을 수 있다는 겁니다.

일본 기업들도 분주합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JSR이나 TOK 등 한국으로 수출하는 일본 반도체 소재업체들은 수출에 문제가 없게끔 원래보다 많은 서류를 준비 중이라고 합니다. TOK는 한국 반도체 업체로부터 ‘레지스트를 한국 외에 부정하게 전매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서약서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도 매체를 통해 밝히기도 했습니다.

미·중 무역분쟁에 반도체 불황까지 겹치며 1년 내내 내리막길만 걸었던 코스피 지수에는 더할 나위 없는 악재입니다. 박소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한·일간 분쟁의)중재 역할을 담당했던 워싱턴이 이번에는 불개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외교와 경제 문제를 따로 취급해왔던 한국과 일본이 이번엔 엮어서 다루기 시작했다는 점에서도 시장은 분쟁이 장기화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연구원은 “18일까지 중재위는 설치되겠지만 협상 진척이 느리고 수출 규제도 유지돼 경제에 부정적 영향이 지속될 것”이라며 “이 경우 코스피 지수는 1900~2130선에서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아베는 트럼프가 쓰는 ‘거래의 기술’을 그대로 차용할까요? 코스피 시장에 드리운 먹구름의 색은 점점 짙어지고 있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