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방조’ 오승윤 “여성 동승자, 애인 아니다”

  • 등록 2019-07-12 오전 5:30:00

    수정 2019-07-12 오전 5:30:00

배우 오승윤.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된 배우 오승윤(28) 측이 동승자가 여자친구가 아닌 지인이라고 밝혔다.

오승윤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 관계자는 지난 11일 뉴스1에 “오승윤의 동승자인 여성 A씨는 여자친구가 아닌 지인”이라고 말했다.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오전 1시께 인천시 서구 청라동 한 도로에서 여자 동승자 A(22)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일 청라동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오승윤의 BMW 520D 승용차를 50m가량 몰다가 단속 중이던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1%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소속사 측은 11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확인 결과,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인천시 서구에서 동승하고 있던 여성 A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했다. 이로 인해 오승윤은 인천 서부경찰서에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오승윤은 ‘비록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지만, 끝까지 A씨의 음주운전을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측은 “오승윤은 경찰 조사를 받고, 이에 따라 나올 결과를 겸허히 수용할 예정”이라며 “불미스러운 일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전했다.

한편 오승윤은 아역 배우 출신으로 ‘매직키드 마수리’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현재 MBC 예능프로그램 ‘호구의 연애’에 출연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