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점프VR’에서 카트라이더 0.001초 명승부 즐긴다

‘2020 SKT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무관중 결승전
VR 기반 ‘아바타 응원’ 화제
수십개 소셜룸에서 ‘아바타’들 응원팀 외치며 5G 시대 언택트 문화 선도
  • 등록 2020-05-24 오전 8:23:25

    수정 2020-05-24 오전 8:23:25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SK텔레콤은 ‘2020 SKT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결승전이 생중계된 ‘점프VR’내 소셜룸에서뜨거운 ‘아바타 응원전’이 펼쳐졌다고 24일 밝혔다.


▲점프VR 소셜룸에서 아바타들이 응원하고 있는 모습


카트라이더 결승전에서 선보인 SK텔레콤의 ‘점프VR’ 기반 ‘아바타 응원전’이 화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2020 SKT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결승전이 생중계된 ‘점프VR’내 소셜룸에서 뜨거운 ‘아바타 응원전’이 펼쳐졌다고 24일 밝혔다.

넥슨 아레나에서 무관중으로 열린 팀전 결승은 ‘한화생명e스포츠’가 락스 게이밍을 상대로 우승을 차지했으며, SK텔레콤 ‘점프VR’로 생중계 됐다.

이날 가상 공간인 ‘점프 VR’ 소셜룸 내에는 수십개의 카트라이더 방이 만들어지고, 가상 응원전이 펼쳐졌다. 화려한 코스튬과 응원도구를 든 아바타 관람객들이 대형 모니터가 설치된 공간에 함께 모여, 응원팀을 외치고 폭죽을 터뜨리는 등 응원 열기가 넘쳐났다.

SK텔레콤 ‘점프 VR’ 앱에서는 24일까지 생중계 영상을 시청하고 아바타 응원전 셀피를 인스타그램에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드래곤 세이버 X’, ‘흑기사 X’ 등 강력한 성능의 카트(온라인 게임용 자동차)를 총 50 명에게 제공한다.

카트라이더 리그는 2019년 총 353만명, 회차별 평균 15만명 이상이 시청한 인기 e스포츠다. 코로나19 때문에 잠정 중단됐으나 5월 9일부터 무관중 경기로 재개해 23일 시즌1 결승전이 치뤄졌다.

▲점프VR 소셜룸에서 아바타들이 응원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과 넥슨은 이번 ‘2020 SKT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을 계기로 게임 분야에서 이어오던 ‘초협력’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양사는 2005년부터 총 28회 리그를 진행해오고 있는, 국내 게임 중 최장수 운영 종목인 카트라이더 스폰서십을 시작으로, 신작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공동 마케팅 협력을 본격화했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넥슨의 인기 IP(지식 재산권) ‘카트라이더’의 재미를 스마트폰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제작한 모바일 레이싱 게임이다.

SK텔레콤은 또 넥슨 카트라이더의 인기 캐릭터인 ‘다오’와 ‘배찌’의 IP를 활용해 픽셀리티게임즈와 공동개발한 ‘크레이지월드 VR’ 게임을 지난 2월에 오큘러스를 통해 베타 서비스를 내놓은 바 있으며, 곧 출시 계획을 갖고 있다.

SK텔레콤 전진수 5XG서비스사업본부장은 “e스포츠 무관중 경기가 장기화됨에 따라 ‘점프VR’ 생중계를 통해 현장의 열기를 게임을 좋아하는 이용자들에게 생생하게 전달하고자 했다”며 “점프 VR 소셜룸의 아바타 응원전으로 언택트 응원문화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