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3.87 30.92 (+1.03%)
코스닥 923.17 9.23 (+1.01%)

[PGA 노트]30대 우승자 7명 강세..20대는 세계랭킹 약진

PGA투어 20~2021시즌 14개 대회 30대 우승자 7명
20대 우승자 4명보다 3명 더 많아..40대도 3명
세계랭킹 톱10은 20대 6명..톱25는 24세 이하 4명
  • 등록 2021-01-23 오후 12:52:58

    수정 2021-01-23 오후 12:52:58

케빈 나.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20~2021시즌 초반 30대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14개 대회에서 절반인 7개 대회 우승트로피를 차지했다.

지난해 9월 세이프웨이 오픈을 시작으로 2020~2021시즌을 개막한 PGA 투어는 지난주 끝난 소니오픈까지 14개 대회를 치렀다.

14개 대회에선 20대 우승자 4명, 30대 7명, 40대가 3명이었다. 지난 시즌 35개 대회에선 20대 우승자 14명(18승), 30대 12명(15승) 그리고 40대가 2명(2승)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이번 시즌 30대 우승자는 지난 시즌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2020~2021시즌 30대 우승자의 특징은 두꺼워진 선수층이다. 7명이 1승씩 올렸다.

허드슨 스와포드(코랄레스 푼타카나 챔피언십), 마틴 레어드(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제이슨 코크락(CJ컵), 더스틴 존슨(마스터스), 로버트 스트립(RSM클래식), 해리스 잉글리시(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케빈 나(소니오픈)이 30대 우승의 주인공이다.

2020~2021시즌 최연소 우승자는 마야코바 골프 클래식에서 23세 2개월 18세 나이로 우승한 빅토르 호블란이다. 최고령은 지난해 11월 버뮤다 챔피언십에서 48세 10개월 18일의 나이로 정상에 선 브라이언 게이다.

우승은 30대가 많지만, 세계랭킹에선 20대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1월 셋째 주 발표된 남자골프 세계랭킹에서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린 30대는 1위 더스틴 존슨(37), 6위 로리 매킬로이(32), 8위 웹 심슨(36), 9위 티럴 해턴(30) 4명뿐이다.

이에 반해 2위 존람(27), 3위 저스틴 토머스(28), 4위 콜린 모리카와(24), 5위 잰더 셔플레(28), 7위 브라이슨 디섐보(28), 10위 패트릭 캔틀레이(29) 등 20대가 6명이다.

더욱 눈에 띄는 변화는 20대 초반의 강세다. 세계랭킹에서 24세 이하 선수가 5명이나 25위 안에 포진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에 따르면, 세계랭킹 산정 이래 만 24세가 되지 않은 선수가 이렇게 많이 상위 25위에 이름을 올린 건 처음이다.

세계랭킹 4위 콜린 모리카와(24세)를 필두로 14위 빅토르 호블란(24), 15위 매튜 울프(22), 18위 임성재(23), 그리고 25위 호아킨 니만(23) 등이다.

임성재. (사진=AFPBBNews)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