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기자수첩]역선택 논란에 네거티브까지…野 정권교체 의지 있나

  • 등록 2021-09-03 오전 6:00:00

    수정 2021-09-03 오전 6:00:00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국민의힘이 대선 경선 룰을 둘러싸고 내부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역선택 방지 조항 논란을 중심으로 대선주자들 간의 `네거티브`(흑색선전)가 점점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원팀 정신으로 뭉쳐도 모자란 상황임에도 말이다. 국민의힘 스스로 지상명령이라고 했던 `정권교체`에 대한 의지가 과연 있는지조차 의구심이 들 정도다.

애초에 국민의힘은 대선 경선을 시작하기도 전부터 상당한 기대감에 고무돼 있었다. `대장주`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롯해 최재형 전 감사원장까지 입당을 하면서 10명이 넘는 후보군을 갖춘 국민의힘은 경선 흥행을 자신했다. 막 입당한 여의도 신입생들은 제1야당이라는 조직력과 영향력을 활용할 수 있게 됐고, 당 입장에서는 유력주자의 합류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예상했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예측은 어긋났다. 대선주자 토론회 일정을 두고 이준석 대표와 윤 전 총장 측 사이의 갈등이 표면화되면서 내분이 일어났다. 여기에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의 `녹취록 공방`까지 터져 나오며 엎친 데 덮친 상황이 됐다.

결국 국민의힘이 토론회 대신 비전발표회로 선회하면서 갈등이 일단락되는 듯했으나, 사태가 수습되기가 무섭게 역선택 방지 조항을 두고 또다시 분열 조짐이 일어나고 있다. 경선 여론조사에 역선택을 방지하는 조항을 넣느냐 마느냐를 두고, 이제는 후보들끼리 편을 갈라 서로를 향해 총구를 겨누고 있다. 대선 정국이 네거티브로 점철되는 사이, 정책·비전·국정 철학은 철저히 가려졌다.

야권 통합은 내년 대선의 `필승 방정식`이다. 가까이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멀리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까지 힘을 하나로 모아 외연 확장에 성공해야 정권을 되찾을 가능성이 커진다. 그러나 당내 분란도 잠재우지 못하는 국민의힘이 범 야권 대선 플랫폼으로서 제기능을 발휘하기에는 갈 길이 한참 멀어보인다. 보기에 따라 권력 투쟁으로도 비쳐질 수 있다. 늘상 있던 구태정치의 모습을 재현하게 된다면 그나마 있던 지지층에게도 신뢰를 잃게 될 것이다.

물론 `기우`(쓸 데 없는 걱정)일 수 있다. 대선까지는 아직 6개월이 남았고, 반대 진영인 더불어민주당 역시 후보들 간 진흙탕 싸움이 별반 다르지 않다. 다만, 누가 됐든 11월 9일 국민의힘 최종 후보가 탄생한 그 순간부터는 패자라도 승자의 손을 잡아야 한다. 즉, 감정 싸움이 길어져봤자 좋을 게 없고 앙금을 풀기만 힘들어진다. 그렇게 원팀이 되지 못하고 와해되면, 정권교체 실패는 자명해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