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보상금 32조원…올해 OO땅에 투자자 몰린다

3기 신도시 보상지 인근 땅 주목해야
파주, 교통호재에 군사구역 해제까지
투자자들, 주택시장서 땅 투자로 선회
  • 등록 2022-02-14 오전 7:08:40

    수정 2022-02-14 오전 7:08:40

[이데일리 신수정·박종화 기자] 3기 신도시 토지보상금이 32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추산이 나온 가운데 이 중 절반가량의 유동자금이 보상지(地) 인근 땅인 용인·파주·김포로 재흡수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3기 신도시 창릉지구 전경.(사진=연합뉴스)
13일 토지보상 및 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존’에 따르면 올해 92개 지역(대지 61.83㎦)에서 각종 개발사업에 대한 토지보상이 진행된다. 이 지역에서 집행될 토지 보상금은 사회간접자본(SOC) 보상금을 더해 32조원에 이른다.

구체적으로 올해 3기 신도시 토지보상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되는 경기 고양시(창릉지구)와 남양주시(왕숙 1·2지구)의 보상금이 각각 5조원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도시개발사업지인 용인시 플랫폼시티에서도 2조원 가량의 토지보상이 예상된다.

앞서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 연말까지 3기 신도시 보상작업을 마무리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3기 신도시 개발호재로 직접적인 수혜를 입을 곳은 파주시와 김포시다. 더욱이 파주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역사 신설이 예정된데다 군사시설 제한보호구역 땅 약 498만㎡이 해제된다.

상황이 이렇자 투자 수요는 아파트시장에서 토지시장으로 넘어가는 분위기다. 토지·건물정보업체 밸류맵이 국토부 토지 실거래가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토지 평단가는 3.3㎡당 119만 7292원으로 전년대비 8.5% 증가했다. 거래 건수는 52만 4443건으로 전년대비 14% 급증했다.

땅값 상승세는 3기 신도시 공공주택지구에 대한 토지보상이 올해 본격화하면서 향후 지속될 전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