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 말말말]“원래 내자리” 김종인, 이해찬 만나 뼈있는 농담

4년 만에 자리 바꿔 만난 두 사람
13대 총선 맞대결로 시작해 20대 총선서는 ‘컷오프’
32년간 이어진 질긴 인연… 오는 8월까지
  • 등록 2020-06-06 오전 6:00:00

    수정 2020-06-06 오전 6:00:00

1988년 4월 열린 제13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관악을 유세장에서 보였던 이해찬 대표(맨 오른쪽.당시 평화민주당)와 김종인 위원장(맨 왼쪽.당시 민주정의당)의 모습과는 대조적으로 3일 오전 국회에서 이뤄진 이 대표와 김 위원장과의 공개 만남은 밝은 분위기 속에서 대화가 오갔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원래 내가 앉아 있던 자리였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나 뼈있는 농담을 던졌다. 지난 3일 여야 대표로 만난 자리에서 “4년 전엔 내가 이 자리에 앉았는데”라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4년 전 20대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의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지낸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이 대표가 7선에 가장 관록이 많은 분인 만큼 국회가 정상적으로 작동되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나는 임기가 곧 끝난다”면서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원숙하신 분이라 잘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후 5분가량 진행된 비공개 대화에서 이 대표는 “3차 추경의 규모도 중요하지만 속도도 중요하다”며 조속한 처리에 협조해달라고 요청했고, 김 위원장은 이에 “내용을 보고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21대 국회가 개원하며 여야의 대표 자격으로 이루어진 회동이었으나 회의장엔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두 사람 사이에 32년간 이어진 악연 탓이다.

두 사람은 1988년 13대 총선에서 서울 관악을 후보로 처음 만났다. 당시 김 위원장은 민주정의당 후보로 3선을 노렸으나 평화민주당 후보였던 이 대표에 밀려 낙선했다. 이 선거를 통해 이 대표는 원내에 진입했고 김 위원장은 이후 지역구 선거에 나서지 않았다.

이후 시간이 지나 20대 총선에서 이 위원장은 민주당 비대위 대표로서 친노 좌장인 이 대표를 컷오프했다. 당시 구체적인 사유는 밝히지 않아 정계에서는 “사적인 감정이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뒷말이 나왔다. 이 대표는 이 같은 결정에 반발해 탈당한 후 무소속으로 세종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후 이 대표는 복당했으며 김 위원장은 비례대표직을 던지고 탈당했다.

끊어질 듯했던 두 사람의 인연은 4·15총선에서 다시 이어졌다. 김 위원장은 선거를 한 달여 앞두고 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으로 돌아와 민주당을 이끄는 이 대표와 대결했다. 결과는 177석 대 103석으로 이 대표의 완승으로 끝났다.

수십 년을 이어온 두 사람의 악연은 오는 8월까지 이어진다. 이 대표는 8월 당 대표 임기가 만료된다. 김 위원장은 내년 4월로 예정된 보궐선거까지 통합당을 이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