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7.52 5.86 (+0.18%)
코스닥 1,025.71 3.49 (+0.34%)

박혜수 피해자 모임 "금전 요구 NO, 피해자 향한 2차 가해" [전문]

  • 등록 2021-02-25 오전 9:24:56

    수정 2021-02-25 오전 9:24:56

배우 박혜수. (사진=소속사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박혜수의 과거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제기한 ‘박혜수 피해자 모임’ 측이 경제적 이윤 도모를 위한 악의적 공동 행위가 의심된다는 소속사 스튜디오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 측 입장에 강하게 반발하며 진정한 사과를 요구했다.

자신을 ‘박혜수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 중인 A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박혜수 피해자 모임의 공식 입장을 게재했다. 그는 “‘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방’ 십여 명은 단 한 번도 금전을 요구한 바 없다”며 “우리가 바라는 것은 박혜수의 진심이 담긴 사과”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인터뷰를 통해 먼저 박혜수 아버지에게 연락을 했다고 알린 바 있다”며 “학폭이 허위사실이라는 소속사 측에도 연락해 증인이 이렇게 많은데 도대체 어떤 경위로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하느냐고 물었다, 맹세코 돈 이야기를 꺼내거나 합의 이야기를 꺼낸 적은 없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사과는커녕 저희를 경제적 이윤을 도모하기 위한 사람들로 ‘의심’한다는 공식입장을 낸 것은 피해자들을 향한 2차 가해”라며 “박혜수의 집단폭행 사실을 덮기 위한 언론플레이라는 의심이 든다”라고 했다.

A씨는 또 “있었던 학폭이 없어질 순 없다, 수많은 동창, 선후배가 그 증인이다, 의구심을 가질 정황이 발견됐다면 이 방에 속해 있지 않은 피해자일 것”이라며 “무관용, 무합의는 피해자들도 마찬가지다, 수사기관 제출을 기다리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박혜수의 학폭 논란은 지난 20일부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박혜수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주장글들이 꾸준히 제기된 사실이 알려지며 불거졌다.

이에 박혜수의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이하 산타클로스)는 22일 공식입장을 내고 온라인에서 제기된 학폭 주장은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23일 고소장을 제출한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산타클로스 측은 이어 지난 24일 ‘자칭 피해자 모임’이 연락을 취해왔다며, 이들의 의혹 제기를 경제적 이윤을 도모하기 위한 악의적 공동 행위로 의심할 정황이 있다고도 주장했다. 허위성을 입증할 상당한 증거를 확보해 수사기관에 제출할 예정이라는 입장도 덧붙였다.

아래는 박혜수 피해자 모임 입장 전문.

공식입장입니다.

‘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방’ 십여 명은 단 한 번도 금전을 요구한 바 없습니다. 저희가 바라는 것은 박혜수의 진심이 담긴 사과입니다.

저희는 노컷뉴스와의 인터뷰 ([단독]박혜수 피해자모임 “연락해도 묵묵부답..법적 대응할 터”)를 통해 먼저 박혜수 아버지에게 연락을 했다고 알린 바 있습니다. 학폭이 허위사실이라는 소속사 측에도 연락해 증인이 이렇게 많은데 도대체 어떤 경위로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하느냐고 물었습니다. 맹세코 돈 이야기를 꺼내거나 합의 이야기를 꺼낸 적은 없습니다.

사과는커녕 저희를 경제적 이윤을 도모하기 위한 사람들로 ‘의심’한다는 공식입장을 낸 것은 피해자들을 향한 2차 가해입니다. 박혜수의 집단폭행 사실을 덮기 위한 언론플레이라는 의심이 듭니다. 있었던 학폭이 없어질 순 없습니다. 수많은 동창, 선후배가 그 증인입니다.

의구심을 가질 정황이 발견 됐다면 이 방에 속해 있지 않은 피해자일 것입니다. 피해자가 워낙 많으니까요. 무관용, 무합의는 피해자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수사기관 제출 기다리겠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