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0.09 23.31 (-0.74%)
코스닥 1,039.43 3.36 (-0.3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톡이나 할까?' 선우정아 출연…눈과 귀가 즐거운 음악 톡터뷰

  • 등록 2021-07-27 오전 10:01:48

    수정 2021-07-27 오전 10:01:48

‘톡이나 할까?’(사진=카카오TV)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싱어송라이터 선우정아가 자신의 음악과 인생에 대한 묵직한 고백을 털어놓는다.

27일 낮 12시에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톡이나 할까?’에는 자신만의 특별한 음악 세계로 사랑받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선우정아가 톡터뷰이로 나서, 눈과 귀가 즐거운 이른바 ‘음악 톡터뷰’로 새로운 힐링과 즐거움을 전한다. 김이나는 선우정아를 ‘음악계의 큐레이터’, ‘4D 뮤지션’이라고 소개하며 아이유, 폴킴, 정세운 등이 팬심을 드러낸 ‘뮤지션들의 우상’이라고 덧붙였다. 음악에 대한 그녀만의 이야기와 인생관에 대한 진솔한 대화는 물론, 이들의 토크와 함께 많은 이들에 사랑을 받았던 선우정아의 음악들이 끊임없이 흘러나오며 시청자들에 감성을 더할 전망이다.

이 날 선우정아는 수많은 자신의 노래들의 탄생하게 된 에피소드와 각 노랫말과 제목에 얽힌 숨은 뜻도 공개하는 등 유쾌한 이야기들은 물론, 자신의 음악에 대한 깊은 고민도 솔직하게 털어놓을 예정이다. 선우정아의 노랫말 속에 불안한 듯한 모습이 많이 보였다는 김이나에 선우정아는 열등감과 자기애가 강하고, 기복이 심하고 불안한 스타일이라고 자신의 내면을 고백한다. 또 이러한 본인의 불안함을 고스란히 음악에 담게 된다며, 그런 상태에서 창작이 더 잘 된다는 김이나에 폭풍 공감을 전하기도.

이어 ‘음악이란 무엇이냐’는 진지한 질문을 던지는 김이나에게 선우정아는 음악을 ‘숙명’이라는 단어로 자주 표현한다고 묵직한 메시지를 전한다. 음악은 본인의 존재에 가치를 부여하는 유일한 수단이라는 생각을 많이 하기 때문에 더욱 음악에 절실할 수 있다고 고백, 음악에 대한 진지하고 깊은 마음을 보여줘 보는 이들에게 울림을 전할 예정이다.

불안하고 막막하지만 음악을 또 하게 된다고 현실 고민을 털어놓는 선우정아에 김이나는 따뜻한 공감과 위로를 전하며 잔잔한 감동을 더한다. 김이나는 자신도 스트레스가 원동력이 되는 ‘일꾼 DNA’라고 공감하면서, 다소 엉뚱하지만 과학적인 근거와 논리까지 제시해 미소를 짓게 하는 것. 신곡 ‘버팔로’ 역시 이런 고민에서 출발해 “순간 집중력으로 좀 더 오래 달리고 싶은 소망을 담았다”고 솔직하게 고백하는 선우정아에, 김이나는 과몰입 할 때 들을 음악이라며 특정 CF를 노린 것 아니냐는 위트있는 농담으로 웃음을 선사하기도. 뿐 아니라 신곡 ‘버팔로’는 황소자리이자 소띠인 선우정아의 정체성으로부터 출발된 것이라는 솔직한 입담으로 재미를 더할 예정. 이어 선우정아는 자신의 대표곡 ‘도망가자’, ‘뒹굴뒹굴’, ‘동거’ 등이 탄생하게 된 배경을 소개하고 이 작품들에 숨겨진 의미 등을 공개한다.

김이나와의 힐링 토크를 이어가던 선우정아는 ‘톡이나 할까?’의 고정코너인 작사 시간을 맞아, ‘스트레스’를 주제로 가사를 만들어달라는 김이나의 제안에 번뜩이는 재치와 감성을 발휘해 눈길을 끌 전망이다. 선우정아는 스트레스를 차단하고 생각을 미루라는 철학을 담아 센스 넘치는 가사를 금세 만들어내는 것뿐 아니라, 이를 ‘쓸고퀄’ 보컬로 선보여 모두의 감동을 자아내며 훈훈한 힐링과 미소를 전할 계획이다.

카카오TV 오리지널 ‘톡이나 할까?’는 카톡 인터뷰라는 새로운 포맷을 통해 말 한마디 없는 가운데서도 흐르는 묘한 긴장감과 미세한 감정의 교류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말보다 톡이 편한 1530 젊은 세대들의 감성을 제대로 저격하고 있다. 매주 화요일 낮 12시에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