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더슨, 새 클럽 테일러메이드로 개막전 ‘와이어투와이어 우승’

LPGA 투어 '왕중왕전' 힐튼 TOC 최종 라운드
헨더슨 통산 13승째…우승 상금은 2억7천만원
세계 2위 코다도 테일러메이드로 클럽 바꿔 단독 4위
한국 선수들은 모두 불참
  • 등록 2023-01-23 오후 3:01:05

    수정 2023-01-23 오후 3:01:05

브룩 헨더슨이 23일 열린 LPGA 투어 개막전 힐튼 그랜드 베케이션스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우승 후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브룩 헨더슨(26·캐나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개막전 힐튼 그랜드 베케이션스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50만 달러)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했다.

헨더슨은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엮여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헨더슨은 공동 2위 마야 스타르크(스웨덴), 찰리 헐(잉글랜드)을 4타 차로 넉넉히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22만5000 달러(약 2억7000만원)다.

지난해 7월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 이후 6개월 만에 거둔 그의 LPGA 투어 통산 13승째다.

헨더슨은 “매해 다승을 기록하려고 노력하기 때문에 개막전부터 우승한 것은 올 시즌의 부담감을 약간은 덜어주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올 시즌부터 오래된 후원사 핑 대신 테일러메이드의 클럽과 볼을 쓴다. 클럽을 바꾸자마자 1라운드부터 최종 라운드까지 한 번도 선두에서 내려오지 않고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현재 7위인 세계 랭킹도 더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한 번도 이뤄보지 못한 세계 랭킹 1위와 올해의 선수 등의 목표를 갖고 있느냐에 대한 질문을 받은 헨더슨은 “분명히 나는 꿈의 출발을 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세계 랭킹 2위인 넬리 코다(미국) 역시 테일러메이드로 클럽을 바꿔 출전해 단독 4위(11언더파 277타)를 기록했다.

코다는 결과에는 실망했지만 새로운 장비로 첫 대회를 치렀기 때문에 앞으로의 경기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좋은 점은 앞으로 내가 할 일이 많고 그것이 매우 기대된다는 것”이라며 4주 동안 투어를 벗어나 열심히 연습하면서 경기력을 체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는 지난 2년간 우승자만 출전하는 ‘왕중왕전’격 대회로 한국 선수로는 박인비(35), 고진영(28), 김효주(28), 지은희(37), 전인지(29) 등 5명이 출전 자격을 갖고 있다. 그러나 이들은 모두 개인 사정 및 대회 일정, 훈련 계획 등으로 불참했다.
브룩 헨더슨(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