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2008 가요계 전망]서태지, 침체된 가요계 불씨 살릴까

  • 등록 2008-01-01 오전 11:27:38

    수정 2008-01-01 오전 11:42:38

▲ 가수 서태지

[이데일리 SPN 유숙기자] 가요계는 2007년 사상 초유의 불황으로 힘든 한 해를 보냈다.
하지만 2008년 전망도 그리 밝지만은 않다. 음반업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아 “내년에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 같은 수치상의 어려움을 타개할 묘안이 현재로서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가요계 인사들은 정부 차원의 불법 다운로드 문제 해결과 이동통신사와 음반 제작사, 가수간의 요율 조정을 가장 시급한 문제로 내다봤다.

한편 정책적인 문제 외에 가요 관계자들이 기대를 걸고 있는 것은 서태지의 컴백이다. 서태지는 지난 24일 팬들에게 컴백을 공식적으로 알리고 내년 8집 앨범을 발표한다.

한 음반 유통사 관계자는 “서태지 한 사람만으로 침체된 음반 업계를 한번에 되살릴 수는 없겠지만 가요계 전반적인 분위기를 살리고 대중들의 관심을 가요계로 다시 끌어오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서태지의 활동 재개를 반겼다.

또 ‘아시아의 별’ 보아를 비롯해 할리우드 진출을 통해 월드스타로 거듭나고 있는 비, 영원한 섹시 아이콘 이효리, 제대 후 새로운 음악을 선보이겠다는 문희준 등 톱스타들이 대거 컴백을 준비하고 있어 가요 시장이 다시 활성화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관련기사 ◀
☞[2008년 예능 전망③]SBS "안주했던 부문 인정, 아나운서 효과는 두고 봐야"
☞[2008 예능 전망 ②]MBC "새 얼굴 발굴, 올림픽도 예능 접목"
☞[2008 드라마 전망③]SBS "톱스타 캐스팅, 탄탄한 원작으로 승부수"
☞[2008 드라마 전망②]MBC "신소재 전문직, 대형 드라마 역점"
☞[2008 드라마 전망①]KBS "부진한 미니시리즈 회복이 우선 과제"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