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폴드`·`화웨이 이슈`..이재용 부회장 "흔들림없이 미래 투자"

14일 고동진·노태문·노희찬 사장 소집 IM부문 회의
DS부문도 13일 다시 소집해 메모리 사업 점검
삼성전기 17일 찾아 전장용 MLCC·5G 등 챙길 예정
  • 등록 2019-06-16 오전 9:28:14

    수정 2019-06-16 오전 9:28:14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이재용(사진)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삼성전자와 전자계열 관계사 사장단을 잇따라 소집해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부문별 경영 전략 및 투자 현황을 직접 챙기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IM(IT·모바일)부문장인 고동진 사장 등 관련 사장단과 회의를 갖고 폴더블폰인 ‘갤럭시폴드’ 출시 지연와 5G(5세대 이동통신) 관련 화웨이 제재 이슈 속에서도 흔들림없는 투자를 주문했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4일 삼성전자 수원캠퍼스에서 IM(IT·모바일)부문 사장단으로부터 전날 개최된 ‘IM부문 글로벌전략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미래 신성장 동력이 될 첨단 선행 기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한 차별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고동진 IM부문장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IM부문의 하반기 경영전략을 재점검하면서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 없이 집행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5G(5세대 이동통신)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AI(인공지능) 서비스 현황과 전망은 물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 방안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 그 동안의 성과를 수성(守城)하는 차원을 넘어 새롭게 창업한다는 각오로 도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앞서 13일에도 김기남 부회장 등 DS부문 경영진과 2주만에 다시 간담회를 가졌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일 DS 경영진과 만난 이후 시스템 반도체에 대한 투자 집행 계획을 직접 챙기기 위해 2주 만에 다시 경영진을 소집한 것이다. 또 이날 간담회에서는 최근 경기둔화 우려에 따른 반도체 사업의 리스크 대응 체계를 재점검하고, 향후 글로벌 IT업계의 구도 변화 전망과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도 논의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17일에는 삼성전기(009150)를 방문해 전장용 MLCC(적층세라믹축전기)와 5G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사업에 대한 투자와 경쟁력 강화 방안도 직접 챙길 계획이다. 또 CE부문 사장단 및 타 관계사와의 간담회도 순차적으로 마련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