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원유재고 감소·허리케인 우려…국제유가 4%대 급등

  • 등록 2019-07-11 오전 5:22:07

    수정 2019-07-11 오전 5:22:07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국제유가가 4%대 치솟았다.

10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4.5%(2.60달러) 급등한 60.4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4.43%(2.84달러) 오른 67.00달러에 거래 중이다.

미국 재고가 급감하면서 국제유가를 끌어올렸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미국의 원유 재고는 지난주 950만 배럴 감소했다. 전문가들은 300만 배럴 안팎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미 유전지대와 인접한 남동부에 열대성 저기압이 북상하는 점도 유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열대성 저기압은 곧 열대성 폭풍으로 발달한 뒤 위험한 수준의 허리케인으로 위력이 커질 수 있다고 미 국립기상청(NWS)은 경고했다.

국제금값도 강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물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9%(12달러) 오른 1412.50달러를 기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