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아침마당' 김청 "母, 과거 사기 당해 입원…10년 넘게 빚 갚았다"

  • 등록 2020-06-02 오전 9:17:36

    수정 2020-06-02 오전 9:17:36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김청이 10년 동안 빚을 갚았던 과거를 떠올렸다.

김청(사진=KBS)
2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 화요초대석에서는 김청이 출연했다.

이날 김청은 “제가 100일 때 아버지가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다”며 “엄마가 꽃다운 나이였다. 한창 좋을 때”라고 가정사를 공개했다.

이어 “엄마는 대단한 분이셨다. 지금 생각하면 ‘어떻게 극복할까’ 싶은데 그땐 피부로 느낀 게 없었다”며 “학교를 갔다가 집에 왔는데 빨간 딱지가 붙어있었다”고 털어놨다.

김청은 “저희 어머니가 제가 대학교 들어갔을 때 사기를 크게 당하셔서 병원에 입원했었다. 앞으로 몸을 못 쓰신다고 했다. 1년 넘게 병원에 계셨다”며 “제가 방송을 시작하면서 빚쟁이들이 방송국을 찾아왔다. 생방송을 할 때는 박수를 치며 좋아하시다가 또 방송이 끝나면 빚을 언제 갚을 거냐는 얘기를 했다. 슬프거나 화나는 건 없었다. 그런 시절이 있었다. 10년 넘게 갚았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