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소 너 경고" 황희찬, 경고 받았다 왜?

  • 등록 2022-12-03 오전 10:24:02

    수정 2022-12-03 오전 10:24:16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6분 주어진 추가시간에 극장골을 터뜨린 황희찬(울버햄프턴)이 3일 포르투갈과의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에서 경고를 받았다.

주심으로부터 경고를 받는 황희찬 (사진=연합뉴스)
한국은 이 골로 포르투갈에 2대1 역전승을 거두며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이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것은 12년 만이다.

황희찬은 상대 코너킥 직후 흘러나온 볼을 받아 70~80미터를 질주하는 손흥민(토트넘)을 보고선 따라붙었다. 어시스트 직전엔 수비수 7명에 둘러싸인 손흥민이 오프사이드 트랩을 피해 상대 수비수 가랑이 사이로 패스하자 황희찬은 침착하게 공을 받아 골망을 흔들었다.

황희찬은 결승골이 터지자 유니폼 상의를 벗고 관중석을 향해 달려갔다. 국제축구연맹(FIFA) 경기 규칙에 따르면 상의를 탈의하는 골 세리머니를 하면 경고를 받는다.

황희찬은 2018년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에서도 상의를 탈의하는 골 세리머리를 했다가 경고를 받은 바 있다.

당시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아직 끝난 게 아니다. 빨리 옷을 입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지만 이날에는 “뭐 (경고) 받아도 돼요. 상관없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경기서 수훈선수로 선정된 황희찬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1, 2차전에서 경기에 못 나와 동료들에게 미안했다. 동료들이 뛰는 걸 보면서 정말 눈물이 많이 나왔던 것 같다”면서 “이제야 도움이 돼 너무 기쁘다”며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경기 전 흥민이 형이 ‘네가 하나 만들 거다. 널 믿는다’고 했다. 흥민이 형이 드리블할 때 나에게 공이 올 거라고 확신했다”며 “형이 좋은 패스, 쉽게 슈팅할 수 있는 패스를 줘서 골을 넣을 수 있었다”며 극장골의 영광을 손흥민에게 돌리기도 했다.

뜨거운 포옹 나누는 손흥민과 황희찬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